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아파트 공급 대폭 증가 대전 가격 안정화 예측
행정수도 기대감 세종은 매매가 지속 상승 전망

  • 승인 2021-01-17 18:22
  • 신문게재 2021-01-18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시
대전시
대전과 세종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 되고 있는 가운데, 이런 상승 추세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부동산업계에선 대전의 경우 지난해에 비해 주택 공급량이 늘어나 집값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 반면, 세종은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기대감으로 꾸준한 상승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원장 김학규)이 올해 1월 2주(1월 1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25% 상승, 전세 가격은 0.25%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26%→0.26%)은 상승폭 유지, 서울(0.06%→0.07%)은 상승폭 확대, 지방(0.28%→0.25%)은 상승폭이 축소된 모습을 보였다.

시도별로는 울산(0.38%), 경기(0.36%), 인천(0.36%), 대전(0.36%), 부산(0.35%), 대구(0.33%), 강원(0.30%), 경북(0.28%), 세종(0.24%), 충남(0.23%), 제주(0.21%) 등은 상승했다.

특히 대전과 세종의 경우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대전은 지난해 12월부터 0.3%대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고, 세종은 상승폭이 다소 축소됐으나 오름세는 지속했다.

부동산 업계에선 대전의 경우 지난해보다 대폭 늘어난 공급량으로 집값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측했다.

실제로 대전시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자료를 살펴보면, 대전지역에 오는 2023년까지 63개 단지 5만6334호, 2030년까지 총 12만호의 주택이 공급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대폭 늘어난 2만 8175세대가 공급된다. 가격 안정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세종시
세종시
세종 또한 지난해보다 증가한 총 7861가구가 공급된다. 대전은 공급량이 늘어남에 따라 가격 안정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지만 세종은 상승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행정수도 이전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집값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있고 신축 아파트 등 주거 환경이 점차 갖춰지면서 인근 지역 인구를 계속 빨아들여 수요가 지속될 것이란 게 업계의 분석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전은 가격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나 세종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대전의 인구유출이 지속되고 이 인구가 세종으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여기에 집값 상승의 열기가 세종으로 옮겨붙어 수요가 이동하고 있는 상황이라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행정수도 완성이 가시화된다면 더욱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