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충청대망론 속에 윤석열 각인 효과 부족...세종, 충청권에서 '윤사모' 구축 움직임 포착
2022년 시도지사 후보군 발굴...'공정과 법치'가 영입 기준

  • 승인 2021-01-15 09:43
  • 수정 2021-01-17 09:4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 그는 정치를 시작하는가?
세종과 대전·충청을 중심으로 '윤석열 현상'에 대한 정치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차기 대선 선호도가 지난해부터 20% 안팎을 유지하며 최근엔 이재명 경기지사와 함께 양강구도를 이루자 고향인 충청을 중심으로 자발적 '윤사모' 성격의 모임이 만들어지는 모양새다.

윤 총장의 고향은 서울이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공주농고(14회)를 졸업하고 실제 공주시 탄천면에 거주해 공주와 논산 인근엔 파평 윤 씨 후손들이 많이 살고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을 '충청 주자'로 인식하는 경향은 아직 얕다.

정치권에선 윤완중 전 공주시장이 윤 총장과 같은 일가로 알려져 있으나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는다.

윤 총장은 2008년 대전지검 논산지청장, 2016년 대전고검 검사로 재직하며 법조 인사들과 적잖은 교류는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의 한 정치권 인사는 "충청대망론이 윤석열 대망론으로 흐름이 바뀌어 보수 중도 및 민주당에서 정치를 했던 사람들을 중심으로 만나자는 제의가 잇따르고 있으나 현재는 관망 중이라"고 했다.

이 인사는 "'윤석열+안철수'로 이어지는 차기 대선구도와 신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데 참여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움직이는 인물이 누구냐는 물음엔 "특정 인사를 거명하며 '윤석열당' 만들기가 본격화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윤 총장의 사법고시 동기 중에서 시민운동을 하는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본다.

시작은 '윤사모' 가 될 것으로 보이며 기존 정치권 인물이 아닌 윤 총장과 같이 정치 신인 이미지와 '공정과 법치'의 기준에 맞는 인사를 영입하겠다고 한다.

윤 총장을 지지하는 세종의 한 인사는 "2022년 3월 대선을 먼저 치르고 곧바로 6월 지방선거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각 시·도지사 후보군을 미리 확보하는 전략을 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후보군 명단 작성을 마무리 짓고 접촉에 나섰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