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 이전 고시, 4월 서울시장 선거 영향 미치나?

중기부 세종 이전 고시, 4월 서울시장 선거 영향 미치나?

서울시장 보선에 충청 출향 단체들 스탠스 주목...大心(대전 민심) 주목
정 총리측, 기상청+알파 대안으로 대전 달래기 나서

  • 승인 2021-01-15 11:22
  • 수정 2021-01-17 09:41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박영선 정세균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행정안전부의 이전 고시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이 사실상 결정되면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향후 충청 민심 수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 총리는 여러 자리에서 기상청의 대전청사 이전과 '알파'를 제시하며 자신의 차기 대선 행보에 '충청 동력'을 잃지 않으려는 행보를 보여왔다.

대전 민심은 인근의 충남과 충북으로 확산하는 경향이 있어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는 '대심(대전 민심)'을 어떻게 수습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4월 서울시장 출마를 고민 중인 박영선 장관에게도 충청 고심이 없는 것은 아니다.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선 재경 충청향우회와 충청포럼 등 출향 단체를 껴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중기부 세종 이전이 자칫 '대전 홀대론'으로 비화할 경우, '말없이 우직하게 찍는 충청 투표 스타일'에 예상치 못한 고전이 예상된다. 재경 출향인사는 400여만 명으로 추산된다.

충청향우회의 한 인사는 "고향을 서운하게 했다면 향우회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도 있다"며 "중기부 이전과 관련된 여러 얘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1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주재한 제32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1년 9개월간 굉장히 열심히 했다"고 언급하자, 정 총리는 "그건 제가 보증한다"며 호응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