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1년, 예산군 방역 총력

코로나 여파 1년, 예산군 방역 총력

- 철저한 방역체계 유지로 확진자 없는 최장 기간·최저 수준 유지 성과 -
- 행정의 총력 대응과 군민의 적극적인 협력이 만들어낸 '안전한 예산' -

  • 승인 2021-01-22 12:49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0
황선봉 예산군수가 군민 건강 최우선을 위한 2021년 새해 첫 행보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모습


예산군이 코로나19 발생 1년을 맞아 지역사회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한 방역활동에 더욱 총력을 기울여나갈 방침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만 1년이 된 시점에서 초심방역에 나선다.

그동안 군은 철저한 방역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으며, 그 결과 지난해 9월 10일까지 충남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지자체로 최장기간을 유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예산군의 확진자 수는 21일 기준 총 15명으로 이를 인구 10만명당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8.9명에 불과해 전국 평균 66.8명, 충남 평균은 43.1명에 비해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사흘만에 즉각 비상방역대책본부 운영을 시작했으며 일주일 째인 27일 위기경보가 주의 단계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후 군은 정기적으로 코로나19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감염예방수칙 준수를 위한 전 가구 군수 서한문 발송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각종 교육 및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

2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TF팀 구성과 운영에 나서는 한편 다중이용 공공시설과 사회복지시설 임시휴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특별 방역활동 등을 적극 추진했다.

이후에도 군은 생활 속 거리두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등 행정사항을 적극 추진했으며, 고위험 자가격리자 주1회 불시점검 등 집중관리 강화로 무단이탈자 없는 철저한 시스템을 유지했고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는 글로벌 소통가 일 대 일 매칭 통역서비스를 지원했다.

특히 군은 무엇보다 관내 확진자 수가 최저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가 따랐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앞으로도 군은 총사업비 8억2728만원을 투입해 상시선별진료소와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운영하는 상시 감염병 전문 진료센터를 올해 4월 준공할 예정이며, 고위험 집단시설 집중관리와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정착, 역학조사 신속대응 및 민간협력 강화, 감염병 선제 대응을 위한 전 군민 무료 독감접종 확대 등에 나설 방침이다.

황선봉 군수는 "지난 1년간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극심한 어려움을 겪었으나 군민 여러분께서 행정을 믿고 모든 조치에 잘 따라 주셨기에 충남도내 최저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는 날까지 철저한 방역 태세 유지와 감염병 관리에 나서 모두가 안전한 예산을 만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