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 승인 2021-01-24 21:37
  • 수정 2021-01-27 12:07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0090401000443800014041
대전시 중구 소재 ‘IM선교회’가 운영하는 기숙형 비인가 시설인 IEM국제학교에서 대규모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다.

24일 하루에만 125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전에서 최다 확진 사례다.

대전시에서는 허태정 시장이 직접 이날 오후 9시 28분 긴급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감염 경로를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IM선교회가 운영하는 이 비인가 교육시설에 재학 중인 순천 234번 학생이 타 지역에서 양성 반응을 받았고, 이 사실이 대전시에 통보됐다. 대전시는 24일 현장 역학조사를 통해 학생과 교직원 등을 검사했고, 시설은 폐쇄했다.

146명에 대한 최종 검사 결과, 확진 125명, 음성 18명, 미결정 3명으로 확인됐다.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 학생까지 포함하면 IEM국제학교에서만 모두 12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는 25일 오전 중으로 아산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다. 확진자 외 음성자는 자가격리한다.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모두 159명이 다니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밀집된 시설에서 많은 학생이 기숙 생활을 하면서 집단 감염이 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집단감염과 관련해 방역준수 여부는 조사할 예정이고, 대전교육청과 함께 유사시설 전수 조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생들의 진술에 따르면 학생들은 지난 15일 입교한 후에 외부 출입이나 부모 면담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