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설계]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 "독립운동가 후손을 가장 잘 모시는 충남 만들 것"

[새해설계]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 "독립운동가 후손을 가장 잘 모시는 충남 만들 것"

숨은 독립운동가들 찾아내 서훈 추천
1920~40년대 독립운동사 백서 발간
충남역사박물관 리모델링해 명품화
'일과 가정 양립' 직장문화 조성 매진

  • 승인 2021-01-26 09:10
  • 수정 2021-01-26 10:15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KakaoTalk_20210125_112349698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이 신축년 새해를 맞아 역점 추진할 사업을 밝히고 있다.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을 가장 잘 모시는 충남으로 만들겠습니다."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사진>은 새해 역점사업으로 지역 내 숨은 독립운동가 선양화 사업을 가장 먼저 꼽았다.

실제 충남은 김좌진 장군부터 윤봉길 의사, 유관순 열사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해 왔지만, 현재까지 빛을 보지 못한 독립운동가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충남역사문화원은 독립운동가를 전국에서 가장 잘 선양하는 충남을 목표로 숨은 독립운동가를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서훈을 추천하고 있다. 올해에는 이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충남인의 자랑스러운 독립 운동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20~1940년대 충남인의 독립운동사 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또한 충남 동학농민혁명사 연구를 진행, 청소년 교육자료용 다큐나 스토리텔링 책도 펴낼 예정이다.

박 원장은 이와함께 "노후된 충남역사박물관 리모델링 사업에 20억원을 투입해 명품박물관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실제 연구원의 산하기관인 충남역사박물관은 지난 1972년 준공돼 시설이 노후화되는 등 관람객 편의시설이 열악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연구원은 도비 15억을 포함해 총 20억원의 사업 예산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관람객 안전과 편의를 제공하고 쾌적한 전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 원장은 또 올해 역점추진 사업으로 ▲한국유교문화진흥원 성공적 운영체제 구축 ▲반출된 문화유산 제자리 찾기 ▲내포지역 역사·문화 연구를 통한 재조명 등을 꼽았다.

박 원장은 "우리 연구원은 직원 간 배려와 존중을 바탕으로 행복한 직장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면서 "일과 가정의 양립, 저출산 극복을 위한 가족 친화적 직장 문화 조성을 위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이 충남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역사문화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5.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1.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2.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3. 2·4부동산 대책 한달… 대전·세종 집값은?
  4.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5. 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