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수소경제포럼 창립기념 토론회, 수소경제 대응방향 모색

충남수소경제포럼 창립기념 토론회, 수소경제 대응방향 모색

  • 승인 2021-02-28 12:47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충남수소경제포럼 창립기념 토론회, 수소경제 대응방향 모색
충남형 수소산업 육성과 대응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충남수소경제포럼이 지난 25일 충남북부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창립기념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 수소경제의 현황과 해결과제'를 주제로 수소사회를 대비하는 지방정부와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충남수소경제포럼은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과 박완주 국회의원이 공동회장을 맡았으며, 이번 토론회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희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산·학·연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수소의 활용 분야에만 집중돼 있는 한국 수소산업의 현주소를 되짚어 보고 수소생산, 저장 및 운반, 활용, 안전 등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쳐 대응 방향을 모색했다.

이택홍 호서대학교 교수가 '한국 수소경제의 현황과 해결과제’를 주제로 발제했다.

안국영 한국기계연구원 박사가 '수소생산-수소경제 사회 대응 전략', 윤창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가 '수소저장·운송-국가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수소저장·운송 기술',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 대표이사 '수소활용-수소충전소 구축현황 및 주요 ISSUE', 문종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PD '환경·안전-수소충전소 안전관리 및 기술개발 동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이택홍 교수는 발제를 통해 "수소 생산을 위한 융복합 전문인력 부족, 수소에 대한 불안감, 수소 저장 어려움 등의 문제가 있지만, 수소차를 위한 전체적인 시각을 가진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용접, 기초소재, 충전속도 등 수소 관련 기술 고도화가 필요한 산업 부분에서는 최고의 노력을 해 기술 개발에 매진해야 한다"며 "기초를 다져 안전과 매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공동회장을 맡은 박완주 의원은 "수소 사회를 대비해 충남형 수소 특화산업 육성으로 충남이 수소경제의 중심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충남의 경쟁력 있는 수소 기업들이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제도적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2.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3.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4.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5.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