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마침내 봄

[포토 &] 마침내 봄

  • 승인 2021-03-01 11:19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2
비가 내립니다.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해마다 봄이 오지만 봄은 늘 설렙니다. 고난을 견딘 후의 보상이겠지요. 그래서 봄은 애틋합니다. 봄의 전령사 매화가 벌써 피었더군요. 어찌나 반갑던지요. 코로나가 제아무리 설치더라도 희망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언젠간, 언젠간누그러지겠지요. 인간의 역사는 그런거 아닌가요. 인간에게 탄탄한 길만 있으면 위대하지 않지요. 고통과 위험이 도사린 길을 헤쳐나가는 것이야말로 인간의 힘입니다. 코로나도 그 중 하나입니다. 어느새 핀 매화를 보며 순간 안도의 마음이 들더라고요.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