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노인이 할 일이 있다는 기쁨

[실버라이프] 노인이 할 일이 있다는 기쁨

  • 승인 2021-03-04 08:15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100세 장수시대를 맞아 노인이 할 일이 있어 활동할 수 있다는 것은 즐거움이자 축복이다.

속담에 '부지런한 물레방아는 얼 새도 없다' '구르는 돌에는 이끼가 끼지 않는다' '흐르는 물은 얼지 않는 다'의 공통분모는 일하는 즐거움이다. 일을 해야 보람도 얻고 고민도 스트레스도 사라지기 때문이다. 인간은 쉼 없이 움직이고 일해야 건강을 유지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된다. 누구나 일을 하는 것은 특권이자 의무다. 일하지 않으면 정신적인 나태에다 혼수상태에 빠지게 된다.

사람은 할 일이 있고 찾는 사람이 있을 때 삶의 좌표가 설정되고 안정감과 가치 의식이 생기며 생명력과 건강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인격수양에 있어서도 일은 최고의 스승이자 축복이며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 힘이 있다. 일은 육체와 정신에 유익하며 해악을 멀리하게 만든다.

러시아의 작가인 '막심고리키'는 '일이 즐거우면 세상은 낙원이요 일이 괴로우면 세상은 지옥이다'라고 말했다. 일은 축복이며 사람을 사람답게 만드는 중요한 힘이다. 즐겁고 희망적인 일에 종사하는 것이 행복의 비결이다. 일은 자제력과 주의력과 적응력을 키우고 단련시킨다. 자신이 나이와 관계없이 사회 현장에서 뭔가를 하고 있어 노년에 일자리를 갖는다는 것은 돈을 번다는 의미도 있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가 아직 사회에 필요한 어떤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현재 자신의 삶이 사회에 쓸모없고 밥만 축내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그는 노인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노인들은 건강의 뒷받침 없이는 눈앞에 할 일이 많아도 그림의 떡과 같다. 요즈음 코로나19 창궐로 인해 경로당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으로 문을 닫은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집에서 칩거하는 생활이다 보니 마음이 우울하고 답답함만 쌓여 움직이고 작은 일이라도 하고 싶어도 사정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다행ㅎ히 코로나 백신이 나와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면서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다행이다.

고령 사회에 경제규모 세계 10위권인 한국이 노인 일자리 대책에 정부의 비상한 대책으로 맞춤형 일자리 등 질적 향상을 도모해야 하고 노인 문제의 심각성에 노인의 사회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사회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하루속히 코로나19가 종식돼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와 작은 일이라도 소일거리 일을 찾아 할 일이 있다는 보람 속에 반갑게 만나서 즐겁게 담소하고 덕담을 나누면서 '노인이 할 일이 있다는 기쁨'을 모두 함께 누리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길식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3.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4. [오늘과 내일] 나는 잘하고 있습니다
  5. 정부세종청사, 나라꽃동산에 교육체험용 10대 유실수 식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