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3월 21일은 우즈베키스탄의 새해 첫날 '나브루즈'

[천안 다문화]3월 21일은 우즈베키스탄의 새해 첫날 '나브루즈'

  • 승인 2021-03-06 13:32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올해 신축년이 시작된 지 벌써 2달이 지났다.

새해에 사람들은 모두 새 시작과 함께 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

내 고향 우즈베키스탄뿐만 아니라 아시아 대륙의 상당 부분(중앙아시아와 남아시아 일부, 서아시아 등), 지중해와 유럽 남동부까지 지역에서 새해 첫날은 3월 21일이다.

이 날짜는 고대 저명한 천문학자인 아부 라이한 비루니(973-1048), 마흐무드 카슈가리(1048-1131)들에 의해 연구돼 확정됐다.

이 새해 첫날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에서는 나우루즈(Nawrouz), 아제르바이잔에서는 노브루즈(Novruz), 카자흐스탄에서는 나우루즈(Nauryz), 키르기스스탄에서는 노루즈(Nooruz), 타지키스탄에서는 나브루즈(Navruz)라고 부른다.

또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노우루즈(Nowruz), 터키에서는 네브루즈(Nevruz), 내 고향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나브루즈(Navruz)라고 한다.

대한민국에서 각별한 의미의 명절인 설날에 설빔을 입고, ‘떡국’을 먹는다.

내 고향에서는 '나브루즈' 당일에 일찍 일어나 전통 복장을 갖추고 싹튼 밀알 가루와 밀가루를 오랜 시간 가마솥에 끓여 조청 같은 '수말락(Sumalak)'과 소고기를 끓인 뒤 싹틔운 보리를 넣고 저어서 만드는 '할리사(Halisa)', 우즈베키스탄의 볶음밥인 '오쉬(Osh)'라는 음식을 만들어 먹음으로써 한 해의 건강과 풍요를 기원한다.

이처럼 나라마다 명칭은 다르지만 '새로운 날'이라는 뜻인 3월 21일에는 모든 가정과 사회에서 축하 파티와 각종 행사를 국가적인 차원에서 기념함으로써 수천 년에 걸친 건강한 생활 습관, 문화적 다양성 등을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발전, 전승시키고 있다.

나이와 성별, 인종, 종교와 상관없이 모두 함께 축하하고 건강하게 즐기는 세계적인 명절 '나브루즈'에 즈음해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내고 모든 이들의 더욱 건강해진 모습과 행복을 기원해 본다. 바포에바 주흐로 명예기자(우즈베키스탄)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