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신석훈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회장

[인터뷰]신석훈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회장

<알고 있습니까? 장애인의 권리> 일문일답 펴내다

  • 승인 2021-03-05 22:3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신석훈 회장
신석훈 회장
"장애인의 권리 실현이 활성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중증 희귀난치성 근육장애인인 신석훈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회장이 장애인의 권리에 대한 일문일답 책 <알고 있습니까? 장애인의 권리>를 번역 출판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PI 일본 회장 히라노 미도리의 책을 번역한 신석훈 회장은 "장애인의 권리는 일본에서 장애인이 살아가면서 고민하게 되는 문제들을 실질적으로 묻고 답하는 방식으로 구성된 것이 장점"이라며 "이 책은 장애인 당사자를 비롯해 인권활동가, 장애인단체, 그리고 장애인 인권에 대해 관심을 가진 분이라면 장애인의 권리와 인권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고 학습하는데 더욱더 확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석훈 회장 저서
신석훈 회장은 "이 책은 태어나서부터 임종까지 생애 각 부분에서 장애인의 권리 실현에 어떤 문제와 과제가 있는지를 총정리한 책"이라며 "일본의 이야기지만 장애정책의 철학, 제도, 방향과 관련해 한국의 독자들에게도 많은 시사점을 준다"고 말했다. 또 "산전 검사부터 유치원, 학령기, 부모 사후까지 장애인이 생애 주기 별로 맞닥뜨릴 수 있는 실질적인 문제와 함께 장애인의 노동, 고용, 지역사회 생활, 가정생활에서 제기될 수 있는 질문, 장애정책, 법률, 장애인 권리 협약, 장애인운동의 거시적 부문까지 살펴보았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또 "이 책은 장애 유무에 상관 없이 누구나 존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는 필독서"라며 "장애인 인권에 담긴 여러 가지 문답을 통해 일본의 장애인법 제도를 살펴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신석훈 회장은 한국장애인연맹 정책위원장을 맡고 있고 장애인 인권, 직업, 고용, 소득에 관한 현안에 관심을 갖고 현장과 밀접한 활동을 통해 구체적인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려 노력하고 있다. 경제학과 일본어,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고 한국조폐공사 기술연구원으로 정년퇴임했다. 대전장애인자립생활대학(생활경제학) 교수로 일했고, 한국근육장애인협회 이사,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이사, 보문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위원, 대전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위원, 대전장애인 인권포럼 감사, 열린자원봉사대 감사, 장애인 인식 개선 인권강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의 소득분배에 관한 연구>,<지체장애인의 직업 적응 능력과 직업유지경험이 직업 만족도에 미치는 실증 분석(박사논문)>,<직장인의 직무스트레스가 이직 의도에 미치는 영향>,<이슈 제3의 화폐, 가상화폐 비트코인 엿보기> 등 다수의 연구 논문과 <근육 디스트로피란 무엇일까?>,<전자화폐론>,<산업조직론> 등을 번역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