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여민전에 세종시 개선안 내놔

잘나가는 여민전에 세종시 개선안 내놔

충전대란에 구매한도 절반으로 축소키로
발행액 확대 위한 추가 예산 확보는 쉽지 않아

  • 승인 2021-04-08 14:17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1608535197165
세종시가 수요대비 턱없이 부족한 발행규모로 지역화폐인 여민전에 대한 시민 불편이 가중되자 결국 개인 구매 한도 축소에 나섰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8일 세종시청 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여민전 운영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4월 발행분인 여민전 200억원은 지난 1일 발행 시작 2시간 만인 11시 종료됐다.

이로인해 많은 시민이 여민전을 충전하지 못했고, 충전이 시작되는 오전 9시에 1만여 명이 장시간 대기하는 불편도 빚어졌다.

사실 여민전 발행규모 부족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매월 초 판매를 시작하는 여민전은 판매 시작과 동시에 판매 한도가 모두 소진되는 일이 거듭되고 있다. 이에 여민전 출시 이후 일부에게만 혜택이 돌아가는 현재의 시스템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현재 발행액은 지난해에 비해 대폭 높아졌지만, 여전히 부족한 게 현실이다. 지난해 3월 출시 당시 여민전 발행액은 64억 규모였다. 현재 200억까지 발행액이 커졌다. 그만큼 수요가 많다는 얘기다.

개인 구매 한도를 늘린 것도 이번 충전대란을 부추겼다. 지난해 출시 당시 50만 원의 한도액은 충전대란이 일자 3개월 뒤 30만 원으로 줄었다. 이후 7~8월에는 발행규모가 늘자 50만 원으로 다시 늘었다. 이후 9월부터 이달까지 100만 원의 개인 구매 한도가 유지했다.

여민전 카드는 현재(1일 기준) 10만9000여개가 발행됐다. 잠재적인 사용자인 셈이다. 발행액이 커졌다고 개인구매 한도를 높일 것이 아니라 수용자를 예측해 개인구매 한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세종시는 당장 5월 개인구매 한도를 절반으로 줄인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한정된 예산 안에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여민전을 사용할 수 있도록 5월부터는 개인의 월 구매한도를 당초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조정하겠다"면서 "월 구매한도를 50만 원으로 조정할 경우 매월 1만3500여명이 여민전을 더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세종시는 여민전 발행액을 지난해보다 대폭 늘리기 위해 행안부와 협의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시장은 "우리시는 올해 당초 확보한 여민전 캐시백 예산이 150억 원으로 여민전 발행 규모가 1500억원이지만, 예산 105억원(국비 60%, 시비 40%)을 추가 확보해 발행 규모를 1050억원 늘리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재 캐시백 예산 105억원 추가 확보를 전제로 월 200억원을 선제적으로 판매하는 상황으로, 발행 규모를 더 확대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이 시장은 "여민전 앱은 운영대행사인 KT에 서버 용량 증설을 요청해 충전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