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검의 세계②] 사극 속 칼(劍), 고증부터 제작까지(영상)

  • 스포츠
  • 생활체육

[도검의 세계②] 사극 속 칼(劍), 고증부터 제작까지(영상)

  • 승인 2021-05-31 18:11
  • 수정 2021-09-07 10:0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사라져가는 우리 민족의 전통검을 살리기 위해 중도일보기 기획한 우리나라의 전통 검 이야기 오늘은 드라마와 사극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사극용 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정통 사극이나 드라마에서의 필수 아이템 검(劍) 주인공의 신분과 위용의 상징으로 없어서는 안 될 소품이죠. 최근 킹덤을 비롯해 케이블 드라마와 영화에서 사극이 각광 받으면서 소품인 검에 대한 수요도 많이 늘어났는데요.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안시성, 남한산성, 역적 등 소위 대박을 터트린 사극에 사용됐던 검이 모두 대전에 위치한 도검제작소에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여성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던 드라마 ‘도깨비’ 주인공 이상으로 주목을 받았던 바로 ‘도깨비 칼’기억나시죠? CG와 결합된 몽환적인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칼의 실존여부에 많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는데요. 칼에 새겨진 ‘도깨비무늬수막새’는 실제 역사적으로 존재했던 도깨비 문양을 기초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과장된 눈과 찢어진 입, 그리고 해학적인 모습은 고려-조선시대 장신구에서 많이 활용됐다고 합니다. 

도깨비_칼중간2
드라마 도깨비에 나왔던 도깨비문양 '도깨비가검'(고려도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 나왔던 이방지의 검 역시 도검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았던 소품이었습니다. 일본도 스타일을 하고 있지만 순수 국내 기술로 수년간의 고증과 자문을 거쳐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방지검 2
육룡이나르샤 이방지의 칼(고러도검)
드라마 ‘무사 백동수’는 조성 정조 때 무관으로 ‘무예도보통지’를 역술했던 무관 백동수를 모델로 만든 드라마입니다. ‘무사 백동수’에선 조선의 전통 검 ‘조선환도’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검이 등장했는데요. 이 검들 역시 작은 소품 하나까지 철저한 고증을 거쳐 제작됐다고 합니다. 가장 최근에 막을 내렸던 tvn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는 일본 낭인패의 두목으로 나왔던 ‘구동매의 검’이 단연 돋보였습니다. 검집에 새겨진 그림과 물결 무늬에서 전형적인 일본도 스타일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역시 우리나라의 현직 도검 장인들이 원형에 가깝게 복원한 검 이라고 합니다. 

동매의검 전체
미스터 션사인 소품 구동매의 꽃가검(고러도검)
여기서 한 가지 궁금증이 생기죠? 과연 드라마와 영화에서 나오는 칼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또 어떤 고증과정을 거쳤을까요? 사극에서 납품되는 칼은 육군박물관을 비롯해 전쟁기념관, 그리고 국립중악박물관에서 발행한 문헌을 기초로 만들어집니다. 일본도 또는 중국의 검은 일본 장인들이 발행한 도검서적과 중국의 전통도검 화보집에서 발췌하는데 필요한 경우 국내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하기도 합니다. 칼 외에도 창이나 방패 기타 도검류의 무기들은 방송사나 영화사에서 시나리오를 토대로 일종의 ‘가검’을 만들면 도검제작소에서 고증에 따라 문양과 장식을 입혀 완성한다고 합니다. 수요에 따라 3~6개월 정도가 소요되고(고증 및 제작) 제작 일정에 맞춰 생산 분량을 늘인다고 합니다. 

환두대도 가검2
환두대도(고려도검 복원)
검에도 계급이 있습니다. 장군들이 쓰는 검은 화면이 많이 노출되는 탓에 고증 작업도 더 욱 세밀하고 철저하게 진행됩니다. 드라마 주인공들의 칼은 대부분 조선시대 유행했던 ‘조선환도’ 
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칼 손잡이에 화려한 봉황 무늬와 삽엽, 그리고 칼 손잡이 끝 환에도 멋스러움이 느껴지는데요. 이에 반해 화면 노출이 적은 사병들의 경우 별도의 장식이 없는 둥근 모양의 환만 있다고 합니다.

가검1
촬영용 가검(고려도검)
스치기 만해도 선혈이 낭자하는 날카로운 검, 너무나도 위험해 보이는 이러한 장면들은 소품일까요 아니면 진검일까요?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립니다. 실제로 칼에 의해 물건이 잘리거나 파손되는 부분은 진검을 사용하는데요. 실제 연기자들이 사용하는 검음 FRP 즉 혼합용 플라스틱 소재로 만어진다고 합니다. 중도일보가 전해드리는 우리나라 전통 검 살리기 기획시리즈 다음시간에는 더욱 다양하고 흥미로운 주제로 찾아뵙겠습니다. 

금상진 기자/도검자문:고려도검(도검연구가 문희완 사범)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