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평균관중 1위, 대전하나시티즌의 특별한 팬친화 마케팅

  • 스포츠
  • 대전시티즌

K리그2 평균관중 1위, 대전하나시티즌의 특별한 팬친화 마케팅

  • 승인 2022-05-25 17:11
  • 수정 2022-05-25 17:13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K리그2 평균관중 1위, 대전하나시티즌의 특별한 팬친화 마케팅
대전하나시티즌이 특별한 팬친화 마케팅으로 지역민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보이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팬프렌들리상 연속 수상을 노리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지난해 프로연맹에서 수여하는 K리그2 팬프렌들리상을 모두 석권한 경험이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올해도 팬 친화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대전은 홈경기 이벤트 운영을 비롯해 영상 콘텐츠 제작, 지역밀착 활동 등의 팬 친화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최근 열린 홈경기에서 대전의 레전드 '수호천황 최은성' 초청행사와 가족 팬들을 위한 가족놀이 공원 등 재미와 의미를 담은 홈경기 이벤트를 운영했다. 관중들도 호흥에 답했다. 대전의 평균관중은 1,945명으로 K리그2 평균관중 1위에 등극한 만큼 경기력과 더불어 이벤트도 관중 동원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전하나시티즌의 유튜브 '하나TV 대전하나시티즌'은 K리그 구단 중 구독자 수 2위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 '오프더피치', '대전일기' 등 다양한 주제를 담은 영상 콘텐츠는 축구와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오프더피치는 경기당일 그라운드 안팎에서 일어나는 선수단의 서사를 담은 영상으로 지상파 방송으로 재탄생하는 등 K리그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이밖에도 지역 소상공인 상생 프로젝트 '함께가게', 지역 여성 축구 동호회 대상 원데이 클래스 '왓 위민 원트', 지역의 소외계층 아동 지원사업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 지역에서 스포츠 산업 종사를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실무 체험의 기회 제공 사업 '마케팅 유스' 등의 활동들을 전개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 관계자는 "최근 홈에서 치러진 부천 FC 전에서 4,607명의 관람객이 입장하며 올 시즌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며 "이는 그동안 진행해 온 팬 친화사업의 결실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팬 만족도 향상과 지역사회공헌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홍석용 인턴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3.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4.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5.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