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사랑의 온도탑 제막 "올해도 뜨겁게"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세종·충남 사랑의 온도탑 제막 "올해도 뜨겁게"

12월1일부터 2023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진행
대전 59억, 세종 12억, 충남 171억원 목표 설정

  • 승인 2022-12-01 16:09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21201-사랑의 온도탑 제막식1
사진=이성희 기자
"사랑의 온도탑, 올해도 뜨겁게 높여주세요."

대전시와 세종시 그리고 충남도는 1일 각각 사랑의 온도탑을 제막하고 '희망나눔2023 나눔캠페인' 62일간의 나눔 대장정에 돌입했다.

대전시의 목표 금액은 59억3000만 원이다. 시의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액의 1%인 5900만 원이 모일 때마다 1도씩 오른다.

이날 대전의 향토기업인 계롱건설산업(주)은 지난해보다 기부금액을 높인 3억원을 전달해 역대 출범식 중 고액의 기부금을 기탁했다. 한국철도공사 2억원, (주)금성백조주택 1억5000만원,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1억원 (주)라이온켐텍 5000만원, 파인건설(주) 5000만원, (주)한화방산 PGM 연구소 5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시민이 온정으로 사랑의 온도가 100도를 훌쩍 넘어 따뜻하고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이 될 수 있도록 시민들 여러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세종시는 총 12억8000만 원을 향해 온도탑의 불을 지핀다. 세종시청 광장과 조치원역에 온도탑을 설치했다. 이날 나눔 문화확산에 기여한 김은기 농업회사법인 매바위 대표와 노향선 (주)나우코스 대표가 2022년 대한민국 나눔 국민 대상 대통령상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경식 세종안전(주) 대표이사는 사랑의 열매 대상을 받았다.

4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많은 1인당 모금액을 기록했던 충남도 희망2023 나눔 캠페인 대장정에 합류했다. 충남은 62일 동안 171억 원을 목표로 한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해 우리 도는 182억 원을 모금해 사랑의 온도 122도를 달성했다"며 "도민 1인당 모금액도 8592원으로 4년 연속 전국 최고를 기록하며, 이웃과 함께 행복을 나누는 따뜻한 충남의 모습을 각인시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주변 이웃들이 더욱 늘고 있다"며 "이번에도 사랑의 온도탑이 펄펄 끓어 대한민국 나눔문화를 이끄는 충남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본사종합

202212010101000082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