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 시즌1 파이널, 10일 대전서 개막

  • 스포츠
  •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 시즌1 파이널, 10일 대전서 개막

10~12일 대전이스포츠경기장서 열려
덕산 ESPORTS, 미래앤세종 등 16팀 열전
상금 총 5000만원으로 지난 시즌의 3배
유튜브, 네이버 이스포츠, 틱톡 생중계

  • 승인 2024-05-09 08:48
  • 최화진 기자최화진 기자
TYUnx0dY
PMPS 2024 SEASON 1 (크래프톤 제공)
'2024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파이널 경기가 10일 대전 이스포츠 경기장에서 개막한다.

대전이스포츠경기장에서 3일간 열리는 이번 경기는 18개의 맵으로 진행되며 맵 누적포인트와 경기 포인트 합산으로 순위를 정하게 되며, 최종 우승팀에게는 '2024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번 파이널 경기에 앞서 4월 20일부터 3회에 걸쳐 시드팀 10팀과 '2023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오픈 챌린지' 상위 6팀 총 16팀이 페이즈 경기를 진행했으며, 현재 덕산 ESPORTS가 누적포인트 16점으로 1위에 올라있다. 특히 덕산 ESPORTS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씨재' 최영재가 소속돼 있어 더욱 우승기대감이 높다. 이어 젠지 Esports와 미래앤세종, NS 레드포스는 누적포인트가 총 8점, ANERGY가 6점을 획득해 파이널 경기를 앞두고 있다.

또한 시즌0(올 3월 개최)에서 우승했던 디플러스 기아와 덕산 ESPORTS, 미래앤세종, NS 레드포스 등 13팀이 시즌1에도 출전하는 한편 FOCUS, INFINITY, Join uS는 올해 PMPS 경기에 처음 출전한다.



이번 시즌1 상금은 총 5000만 원으로 지난 시즌0의 3배가 넘는 금액이다. 우승팀에게는 3000만 원, 2위 팀에게는 1000만 원, 3·4위 팀에는 각각 500만 원, 300만 원이 주어진다. 또 MVP를 시상해 200만 원의 상금도 수여한다.

지난해 시즌1 우승팀은 덕산 ESPORTS였다. 당시 MVP를 차지한 같은 소속 멤버인 '혹시' 김성환은 올해 미래앤세종으로 이적해 미래앤세종의 경기력 상승을 이끌고 있다.

이번 PMPS 시즌1은 배틀그라운드 개발사인 크래프톤과 대전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주최로 진행되며 진흥원에서 경기장과 장비, 인력 등을 추가로 지원한다.

또한 모든 경기는 오프라인 현장 관람 외에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이스포츠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이스포츠, 틱톡에서 생중계된다. 대전 이스포츠 경기장을 방문하는 현장 관람객은 경기장 내에 설치된 이벤트 부스에서 설문 이벤트, 뽑기 이벤트, 직관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경기를 주최하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이은학 원장은 "대전에서 최초로 프로 정규리그를 유치한 것의 일환으로 '2024 PMPS'가 연달아 대전 이스포츠 경기장에서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며 "대전지역 학생들과 시민들이 이스포츠 문화를 향유하고 꿈을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화진 수습기자 Hwajin290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 위한 종합상담박람회 '알쓸신복박람회'
  2. [행복한 대전교육 프로젝트] 대전신일여고 "학생 개개인의 꿈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3. 장철민 "소진공 유성이전 재고해야"
  4. 대전용산초 사망 교사 19일 순직여부 심의… 경찰 수사 결과 아직도
  5. 세종시 어르신 대상 재능기부 음악회...'노래사랑방' 눈길
  1.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불법 지속시 협회 해산도"
  2. NH농협 세종본부, 세종시 문화관광재단에 1억 원 후원
  3.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4.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
  5. '누수공사·병원사정' 골목 병의원 휴진에 환자들 '갸우뚱'… 체감불편 휴진율 통계 웃돌듯

헤드라인 뉴스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정부 "불법지속시 협회 해산도"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정부 "불법지속시 협회 해산도"

전국에서 모인 의사들이 서울 광화문에 집결해 30도가 넘는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서 '의과대학 증원 저지'를 외쳤다.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관한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가 전국의 의사, 전공의 의대생들을 비롯해 의과대학 교수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 맞은 편에서도 대전시의사회가 마련한 전세버스 9대에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을 포함해 의사와 전공의, 의과대 교수 등 200여 명이 상경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서울 총궐기대회에 "의사협회는 이 폭압적인 정부가 전공의를 포함한 의사들을..

충청권 유배우 가구 2곳 중 1곳 맞벌이… 대전 증가율 전국 최대
충청권 유배우 가구 2곳 중 1곳 맞벌이… 대전 증가율 전국 최대

충청권 내 배우자가 있는 가구 2곳 중 1곳은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에서 맞벌이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이며, 특히 대전은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맞벌이 가구는 2022년보다 26만 8000가구 늘어난 611만 5000가구로 집계됐다. 600만 가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체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 비중은 전년보다 2.1% 높아진 48.2%에 달했다. 충..

"교사 업무 줄어들지 않아… 우리는 가르치고 싶다" 대전 전교조 집회
"교사 업무 줄어들지 않아… 우리는 가르치고 싶다" 대전 전교조 집회

"시설 리모델링 공사는 행정실이 주무하고 교사들은 필요한 물품, 규격, 의견 내서 조율하는 것 아닌가요? 교사가 화장실용 휴지, 공용 종량제봉투, 기름걸레를 구입하고 교체하는 일을 안내하는 것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것이 교육의 업무라고 생각하십니까?" (대전 초등학교 A 교사) "업무 경감의 시작은 교사 정원 축소를 멈추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학생 정원이 줄어들어도 학교에서 해야 할 일들은 변하지 않습니다. 행정업무를 획기적으로 줄이지 않는 한, 교원 업무를 줄이지 않는 한 선생님들은 병들고 수업의 질은 떨어질 것입니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에 텅 빈 의원 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에 텅 빈 의원

  •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