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ㆍ4선언 기념 '골든벨 대회' 75팀 참여… 시민 관심 기대

10ㆍ4선언 기념 '골든벨 대회' 75팀 참여… 시민 관심 기대

“그날처럼… 평화통일 염원담아”

  • 승인 2012-10-07 16:40
  • 신문게재 2012-10-08 23면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 인터뷰 - 임재근 6ㆍ15 대전본부 사무처장

▲ 임재근 사무처장
▲ 임재근 사무처장
개천절 다음날인 10월 4일. 많은 이들이 무심코 넘기는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평화통일 골든벨' 대회를 하는 이들이 있다.

10월 4일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 선언인 10ㆍ4선언이 발표된 날. 올해로 10ㆍ4선언 발표 5주년을 맞아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이하 6ㆍ15대전본부)가 지난 4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 내 한밭체육관에서 제2회 대전 평화통일골든벨(이하 골든벨) 대회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를 준비한 6ㆍ15대전본부의 임재근(34ㆍ사진) 사무처장을 만났다.

-6ㆍ15대전본부와 이번 골든벨 대회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6ㆍ15대전본부는 대전지역 6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평화통일민간단체다.

골든벨 대회는 10ㆍ4선언일을 맞아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시민들의 의지를 모으기 위해 마련한 행사로 참가 자격은 통일을 바라는 모든 대전 시민이다.

-올해 골든벨 대회에는 몇팀이 참가했나?

▲올해 두 번째를 맞은 가운데 참가자가 크게 늘었다. 퀴즈 형식으로 재미있게 진행되는 점이 참가자들의 관심과 흥미를 높이는데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4개팀에서 올해는 75개팀이 참가해 성황리에 진행됐으며 2인 1조로 팀을 이룬 참가자들의 연령대 역시 성인부터 대학생과 청소년까지 다양해서 평화통일에 대한 폭넓은 관심을 실감했다.

-올해 골든벨 대회 결과는?

▲이번 대회는 참가팀이 늘어난 만큼 지난해보다 더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

1등과 2등은 대전청년회 선후배 사이인 김은희, 배진호 팀과 서재성, 조용국 팀이 나란히 올랐으며 3등은 KAIST 선후배 김선재, 김성중 학생이 차지했다.

안타깝게도 골든벨을 울리지는 못했지만 골든벨 장학금 100만원은 내년 대회로 이월되서 수상할 예정인 만큼, 내년에도 더 많은 관심을 기대해본다.

김의화 기자 apr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