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낙엽송 인공씨앗으로 묘목 생산·공급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낙엽송 인공씨앗으로 묘목 생산·공급

2022년부터 국유림 등에 식재

  • 승인 2020-05-22 11:19
  • 수정 2021-05-14 10:59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소식물체 계대 배양

 

산림당국이 낙엽송의 단점을 보완한 종자 개발에 성공해 보급에 나선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이용해 대량 생산한 낙엽송 조직배양묘 1.7만 본을 국유양묘사업소로 공급했다고 밝혔다.

낙엽송은 국내 대표적 용재수로 생장이 빠르고 재질(목재)이 우수하지만, 종자의 결실이 규칙적이지 않아 안정적인 묘목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종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국내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2016년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협력해 낙엽송 조직배양묘 생산기술·컨설팅을 지원받아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

센터는 8월 말까지 10㏊에 조림 가능한 3만 본의 조직배양묘를 생산해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생산된 조직배양묘는 국유양묘사업소에서 생육 후 2022년부터 국유림 등에 식재된다.


낙엽송 조직배양묘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해 생산된 묘목으로 미성숙배로부터 체세포배(인공씨앗)를 만들어 6∼7개월 동안 식물배양실·야외적응(순화) 기간을 거쳐 생산된다. 유전적으로 동일한 묘목을 연중 생산이 가능하며 대량 또는 계획적 생산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기후변화와 풍흉주기로 산림종자의 생산이 불규칙하기 때문에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한 묘목 대량공급 체계를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러한 기술이 보다 체계적으로 사업에 정착될 수 있도록 조직배양묘 생산에 관여하는 산림청 기관들과 더욱 더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산림청 1차 소속기관으로 우리나라 산림자원의 백년대계를 위해 채종원 조성을 통한 우수 산림종자 생산·공급과 신품종 출원심사·재배시험, 산림생명자원 수립·보존·이용활성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국가기관이다. 충북 충주 수안보 수회리 적보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4.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