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정동주민협의체 구성...'스마트 스트리트' 구축 추진

대전 정동주민협의체 구성...'스마트 스트리트' 구축 추진

정동지역발전위 15개 기업 등과 MOU
대전시에 민관협의체 구성과 협조 요청
"쫓겨나는 상인들 위한 것… 市 적극적 협조 필요"

  • 승인 2021-04-28 17:54
  • 신문게재 2021-04-29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캡처
정동지역발전위의 토지이용 계획안
대전 동구 정동지구 지역발전을 위한 협의체가 구성돼 향후 산업직접단지, 주거단지 조성 등 ‘스마트 스트리트’ 구축을 추진한다.

인쇄업자 등으로 구성된 지역발전협의회는 인쇄 상인들의 대전산업단지 이전협조와 대덕연구개발특구 포함, 성공적인 도시재생 등을 대전시에 요구하며 적극적인 협조와 민관협의체 구성을 요청했다.

정동지역발전위원회와 도시개발 업체 등은 28일 대전 동구 정동 신영와코루에서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현대건설, 한국토지신탁, KB부동산신탁, 미래파워, 토문건축사사무소, 아이팝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삼정이앤씨, 우영법무사법인, 제일감정평가법인, 다우건설 관계자와 인쇄상인들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은 대전시의 원도심 활성화 정책에 따른 실질적인 활성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대전시의 활성화 계획 변경 및 사업방식에 대한 사전협의, 공공용지 제공 및 기반시설 확보의 범위 논의, 인쇄업의 대전산업단지 이전협조, 대덕연구개발특구 포함 검토, 인쇄·한약·건어물 등 기존 산업구조 활용방안 논의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인쇄업 이전 후 주민 이익과 공익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도시개발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정동지역발전위의 계획은 정동·중동·삼성동에 ‘스마트 스트리트’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산업집적단지, 공원, 주거공간이 융합된 공간으로 조성해 대전역 일대에 사람이 모이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영화 정동지역발전위원장은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이 같은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된 배경은 각종 도시개발로 인해 일터를 잃어가는 인쇄업자, 상인들을 위한 것"이라며 "상인들의 젠트리피케이션 방지와 도시개발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선 민관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 인쇄업이 이전되고 사익과 공익이 적절하게 융합된 도시계획이 만들어진다면 성공적인 도시개발을 위해 대전시의 계획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文대통령 10일 특별연설…균형발전 언급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