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 너른 바다와 울창한 해송림… 고창 동호해수욕장 캠핑장 만든다

눈 앞 너른 바다와 울창한 해송림… 고창 동호해수욕장 캠핑장 만든다

국민여가 관광지 본격 추진
모래사장·갯벌 어우러진 '명소'

  • 승인 2021-05-02 16:47
  • 신문게재 2021-05-03 8면
  • 전경열 기자전경열 기자
20210426_140322
고창군 동호해수욕장 해송림에 캠핑장이 들어선다./전경열 기자
파도가 부서지는 바닷가가 지척에 있고, 우거진 소나무 숲이 뜨거운 햇볕을 막아주는 전북 고창군 동'호해수욕장 해송림'에 캠핑장이 들어선다.

29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군 해리면 동호해수욕장 해송숲에 국민여가 캠핑장을 만드는 사업이 본격 시작됐다.

동호해수욕장 국민 여가 캠핑장에는 캠핑사이트 32면, 주차구역 47면, 휴게공간 2곳, 화장실 2실, 샤워장, 취사장, 관리동이 만들어진다.

고창군 동호해수욕장은 완만한 경사의 모래사장과 갯벌이 어우러져 얕은 수심으로 어린이도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백사장 뒤쪽으로 가지런히 서 있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그늘을 만들고 한여름에도 시원한 바람이 불어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이 찾는다.

캠핑장은 자연 훼손을 최소화해 한 발만 내디디면 해수욕장을 만날 수 있는 천혜의 자연풍광에 자리한다. 또 서해안의 특색인 썰물에 아이들과 나가서 호미로 조개와 굴을 직접 체험하고 갯바위 낚시로 물고기를 잡을 수도 있다.

20210426_140137
고창군청 나철주 문화유산 관광과장(좌측)이 동호해수욕장 캠핑장을 만드는 사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전경열 기자
나철주 고창군 문화유산관광과장은 "자연과 가까워지려는 욕구와 레저문화의 확산으로 캠핑인구가 폭발하고 있다"며 "은은한 소나무향이 전해지는 곳에 명품 캠핑장을 만들어 몸과 마음이 힐링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고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