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연안사고 위험 ‘경보’ 발령

태안해경, 연안사고 위험 ‘경보’ 발령

어린이 날 전후 갯바위 낚시, 해루질 등 연안활동자 안전주의 촉구

  • 승인 2021-05-05 13:22
  • 신문게재 2021-05-06 15면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성창현)는 이달 3일부터 9일까지 연안해역 안전사고 위험 ‘경보’를 발령하고 바닷가를 찾는 이용자들의 각별한 안전주의를 촉구했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지난 1일에도 가족과 함께 바닷가로 놀러 왔다가 홀로 갯바위 낚시를 나섰던 50대 남성이 실종돼 갯바위 밑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단위 관광 레저객 증가로 각종 연안사고 우려도 매우 높다고 연안사고 위험 ‘경보’ 발령 배경을 설명했다.

태안해경은 이 기간 동안 해·육상 순찰을 집중 강화하고, 지자체 협조로 대형 전광판과 재난예경보시스템 등을 이용해 해루질, 갯바위 낚시 등 각종 연안활동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한다.

성창현 서장은 "최근 지속적인 안전관리 강화에도 불구하고 해루질, 갯바위 낚시 등 연안해역 레저활동에 따른 추락, 고립, 익수 등의 인명사고가 이어지고 있어 주변에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며 "국민 스스로가 인명사고와 직결된 물때 확인과 구명조끼 착용 등 필수 안전수칙은 반드시 확인하고 준수하는 실천노력이 매우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는 연안사고예방법과 연안사고 안전관리규정에 따라 연안해역 위험장소에서 각종 안전사고 우려가 높을 경우 관할 해양경찰서장이 관심, 주의, 경보 단계로 발령해 이용자 안전을 촉구하는 제도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