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다문화〕취약계층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가족 대상 추석 용품 전달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당진 다문화〕취약계층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가족 대상 추석 용품 전달

건강한 생활 지원 및 멘토 역할을 목적으로 진행

  • 승인 2023-09-26 17:43
  • 신문게재 2023-09-27 14면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가족봉사단-1
지난 22일 진행한 추석 용품 전달 모습


당진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선영) 다문화가족 나눔봉사단은 지난 22일 추석을 맞아 훈훈한 이웃사랑을 전하기 위해 명절에 사용할 수 있는 김·계란·식용유 등 추석 용품을 전달하고 안부를 묻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품 전달은 관내 저소득·조손가정·한부모가정 등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가족 취약계층 24가구에 전달했으며 건강한 생활 지원 및 멘토 역할을 목적으로 진행했다.

박선영 센터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경제적인 도움이 필요한 다문화 및 외국인가족이 풍요로운 추석을 보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며 "따뜻한 마음이 각 가정에 전달되길 바라고, 함께 사는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특히 다문화가족 나눔봉사단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지원하고 다문화가족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며 수혜자에서 봉사자로서 활동 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나눔봉사단은 매월 셋째주 토요일을 봉사활동의 날로 정하고 밑반찬 정기봉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주민이라면 누구나 상시 봉사 신청이 가능하다. 하지영 명예기자(베트남)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3.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4.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5.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1.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2. 한화 류현진, 3월 23일 개막전 선봉 출격
  3. [월요논단] 충청권 메가시티와 '청주대전공항'
  4.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5.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헤드라인 뉴스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4·10 총선 최대 격전지 금강벨트 대진표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이목이 집중되는 빅매치가 성사된 곳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여야가 각각 내세운 선거 프레임인 '야당 심판'과 '정권 심판'에 딱 들어맞는 구도부터 충청권 사상 초유의 현역 맞대결 대진표까지 짜이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충남 천안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리전 구도가 형성됐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을 단수 공천했다. 신 전 차관은 윤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22년 5월 초대 국방부 차관으..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민의힘 충남·충북 현역 국회의원 상당수가 경선에서 승리하고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전국 19곳을 대상으로 발표한 1차 경선 결과, 보령·서천에서는 사무총장인 장동혁 의원이 고명권 피부과 전문의를, 아산시을에서는 전만권 전 천안시 부시장이 김길년 아산발전연구소장을 제치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또 청주 상당에서는 정우택 의원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을 제쳤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서는 박덕흠 국회의원이 박세복 전 영동군수를 이겼다. 충주에선 이종배 국회의원이 이동석 전 대통령실 행정관을 꺾었고, 제..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