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vs 민주당' 세종시 을구 후보 캠프간 폭로전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국힘 vs 민주당' 세종시 을구 후보 캠프간 폭로전

국힘, 연일 가세연 방송과 언론 보도 토대로 강 후보 의혹 제기
신도시 주점 방문과 정치자금법 위반, 맹지 도로 문제 핵심
민주당, 즉각 이준배 후보 3대 의혹으로 맞불
K-마이스터 놓고 측근 땅 투기 및 관여, 재산신고 누락 지적

  • 승인 2024-04-04 17:49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2024040201010001917
가로세로연구소(대표 김세의)는 4월 1일과 2일 2편에 걸쳐 강준현 후보를 둘러싼 핵심 3대 의혹을 제기했다. 국힘은 이 방송과 언론 보도를 토대로 강준현 후보에 대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이 4월 1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유튜브 방송을 토대로 더불어민주당 세종시 을구 강준현 후보에 대한 3대 의혹을 제기하자, 더불어민주당이 4월 4일 역공에 나섰다.

가세연은 이날 강 후보를 향해 ▲후원금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 ▲신도시의 한 주점(불법 룸살롱으로 표현)에서 중앙지 A 기자 및 여 종업원과 대화 과정의 부적절성(김영란법 위반 가능성도 제기) ▲연서면 장례식장 맹지에 도로를 내준 정황 등의 3대 의혹을 내놨다.

맹지
가세연이 주장한 장례식장 맹지 도로 특혜 의혹 지점.
이에 대해 민주당은 연일 "새빨간 거짓으로 기획되고 날조된 정치 공작으로, 세종시 정치와 민주주의 역사를 처참히 더럽히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강 후보는 장례식장 맹지 도로에 대한 특혜를 준 적이 없다는 입장을 앞서 밝힌 바 있고, 캠프 관계자들은 룸살롱 의혹에 대해 "(강 후보가) 다녀간 일이 없다"는 업소 사장 A 씨의 녹취록을 토대로 명백한 허위 사실로 반박하고 있다.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한 가세연에 대해선 선관위 신고와 경찰청 고발 등의 조치를 이미 취했다. 국힘에겐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 강력 대응에 나섰다.



그러면서 상대 이준배 후보에 대한 의혹도 꺼내 들었다.

이준배
이날 민주당이 제기한 K마이스터 산단 조성 과정의 측근 및 이준배 후보 관여 의혹 도식도.
△연동면 K-마이스터 산업단지 추진 관련, 측근 기업인의 땅 투기 의혹(산단 조성안을 자신의 선거 공약으로 내건 문제 포함) △경제부시장 재임 시절(2022년 6월~2023년 5월), 이 같은 움직임에 적극 관여한 정황 △부시장 재임 시절 공직자 재산 공개 항목에서 (주)아이빌트의 비상장 주식 신고 누락 등이 핵심 의혹 3가지다.

연동면 전경
K-마이스터 산업단지 조성을 놓고 반대 대책위와 갈등을 빚어왔다. 현재는 사업이 유보된 상황이다. 출입기자단 제공.
이에 대해 이준배 후보는 3월 25일 세종시 출입기자단 토론회에서 "(문제가 있다면) 자신을 고소하라"는 주장을 내놓는 한편, 다음 날인 3월 26일 K-마이스터 산업단지 반대 대책위원회와 '새로운 연동(1만 인구 회복 프로젝트)' 만들기 협약 소식을 전해왔다. 앞서 기능인한국회가 사업 유보 소식을 전한 데 이어 사실상의 공약 철회의 뜻을 전한 셈이다.

이와 관련 기능인한국회는 3월 9일 "산단 조성이 마치 투기나 비리 행위 인양 기자회견을 한 연동면 주민 A 씨 등의 세력이 네거티브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1.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