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하반기 분양 물량 2만 8000여 세대 전망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충청권 하반기 분양 물량 2만 8000여 세대 전망

전국 222개 단지서 19만 3829세대 공급 예정
대전 1만 2331세대로 지방서 두 번째로 분양 많아
충남 1만 469세대, 충북 5161세대로 공급 속속
"입지 분양가 등 따져 쏠림 현상 더 심화될 듯"

  • 승인 2024-07-08 15:49
  • 수정 2024-07-08 16:25
  • 신문게재 2024-07-09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게티2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하반기 충청권 분양물량은 2만 8000여 세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적으로도 20만 세대 가까운 아파트 공급이 예정되면서 '옥석 가리기'가 지속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8일 직방이 2024년 하반기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을 조사한 결과, 전국 222개 단지에서 19만 3829세대가 공급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 월별로 보면 7월이 2만 8323세대로 가장 많았고, 8월 2만 684세대, 9월 1만 9723세대, 10월 1만 6932세대 등 연말로 갈수록 물량이 줄어들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분양 시기를 잡지 못한 세대도 8만 9736세대에 달해 실제 분양이 집중되는 시기는 달라질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10만 8675세대, 지방 8만 5154세대가 각각 공급된다. 충청권에선 대전 1만 2331세대, 충남 1만 469세대, 충북 5161세대 등 총 2만 8000여 세대가 예정됐다. 특히 대전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부산(1만 3192세대)에 이어 두 번째로 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의 경우 도안 2단계 개발 사업으로 도안 2-2지구(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 4·5블록 분할, 2-5지구(도안 푸르지오 디아델)가 이달 분양이 점쳐지면서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끈다. '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는 유성구 학하동 일원에, '도안 푸르지오 디아델'은 유성구 용계동 일원에 각각 2561세대 1516세대 규모로 공급될 예정이다. 또 서구 월평동 일원에 '둔산 해링턴플레이스 리버파크'도 336세대 규모로 다음 달 분양이 예고됐다.



충남은 이달 아산시 탕정면 '탕정 푸르지오 센터파크(1416세대)' 분양이 예정됐고, 천안시 서북구 성성동 '천안성성 5지구 아이파크(1126세대)'는 8월에 분양이 점쳐진다.

충북은 진천군 덕산읍 '충북혁신B-5블록(934세대)' 분양이 10월에 점쳐지고 있으며, 충주시 호암동 '한화포레나 충주호암(847세대)'도 8월 분양이 예고돼 있다.

올해 하반기 분양 물량이 대거 몰린 만큼 시장에서는 옥석 가리기가 심화할 전망이 나온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랩장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일부 지역은 전세 불안과 공급 부족 등의 우려로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전반적으로 높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치솟는 분양가가 부담으로 작용하며 가격 경쟁력에 따라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의 경우 수요층이 한정적인 상태에서 적체된 미분양 물량에 새 아파트 청약으로 선택의 폭까지 넓어져 입지와 분양가의 경쟁력을 따져 청약하는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