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빗물 차올라 창문으로 아이와 탈출"… 제방 유실 탓에 대전 용촌동 침수

  • 사회/교육
  • 사건/사고

[현장] "빗물 차올라 창문으로 아이와 탈출"… 제방 유실 탓에 대전 용촌동 침수

10일 정뱅이 마을 주택 27채 침수…44명 대피
이날 오전까지 마을 사람 허리 높이까지 침수
제방 무너지며, 하천물 순식간에 마을에 덮쳐
인명피해 없었지만, 주민 부상…저체온증 고생

  • 승인 2024-07-10 17:26
  • 수정 2024-07-10 18:41
  • 신문게재 2024-07-11 2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KakaoTalk_20240710_141115096
10일 오전 10시께 침수된 대전 정뱅이마을 모습 (사진=정바름 기자)
"새벽 4시에 마을 안내 방송을 듣고 놀라 깼는데, 20분도 안 돼서 물이 집 안으로 훅훅 들어왔어요. 놀라서 지갑과 핸드폰만 들고 급하게 나왔는데 심했을 때는 집이 지붕 처마 밑까지 침수됐었어요."

10일 오전 10시께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마을에서 만난 한 이재민은 쑥대밭으로 변해 버린 마을을 바라보며 깊은 한숨을 내뱉었다. 전날 밤부터 새벽 사이 대전에서 시간당 11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마을 주민 주택 대부분이 침수됐기 때문이다. 주택 27채 모두 침수되면서 36명의 주민이 고립돼 소방이 구명보트를 이용해 구조작업을 벌였고 현재 주민 44명이 기성동종합복지관으로 대피한 상태다. 이 마을 주민 대부분은 60~80대 고령이다.

KakaoTalk_20240710_141115096_01
10일 오전 10시께 침수된 대전 정뱅이마을 모습 (사진=정바름 기자)
침수 현장에 가 보니, 여전히 마을 일대는 사람 허리 높이 정도의 물이 차 있는 상태였다. 주택과 차량은 물론 농경지, 비닐하우스, 축사까지 침수돼 농작물 피해도 상당했다. 일부 주민은 물에 잠긴 논을 넋 놓고 바라보고 있을 정도로 충격이 작지 않아 보였다.

현장에서 만난 김모(50대) 씨는 "물이 차면서 방문이 열리지 않아 신랑과 아이랑 창문에 몸을 집어넣어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며 "이웃집에 사시는 어르신 두 분은 집에서 탈출하지 못해서 목 밑까지 물이 잠긴 위험한 상황이었는데, 마침 아들이 도착해 구조해 인명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침수는 마을 인근에 있는 갑천 상류 주변 제방 겸 도로가 무너지면서 짧은 시간 하천 물이 유입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갑천 수위가 높아진 상황에서 호남선 철도 교량 밑에 있는 제방이 무너져 쓰나미처럼 순식간에 많은 물이 저지대인 마을을 덮친 것이다.

대피소에서 만난 마을 주민 이모(60대) 씨는 "10년 동안 이 마을에 살면서, 비가 많이 와도 마을이 물에 잠긴 적은 없었다"며 "1987년까지는 마을 침수가 잦았다고 들었는데, 인근에 철도 교량이 생기면서 침수는 없었다고 들었다. 그런데 이번에 제방이 무너지면서 동네가 전부 잠길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은 "교량 기둥에 걸려 있는 풀더미들을 관리기관에서 오랫동안 정리를 안 해주니까 하천의 흐름이 방해되면서 물이 더 차오른 것 같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KakaoTalk_20240710_141320698
10일 오전10시께 침수된 대전정뱅이마을 인근에 무너진 제방도로 모습 (사진=정바름 기자)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일부 주민들이 대피하는 과정에서 다치거나 고령 주민들은 물에 젖어 저체온증을 앓았다. 주민 대피를 도왔다는 인근 펜션 주인인 황모(60대) 씨는 "새벽에 우리 펜션에 주민 30명 정도 대피한 상태였다"며 "물에 빠진 어르신들이 오한 때문에 고생하셨다. 펜션에 전기도 다 나가서 뜨거운 물도 끓일 수 없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서구청 관계자는 "오전부터 배수 작업을 해 현재(오후 4시) 물은 다 빠진 상태지만, 이번 주 기상 상황이 안 좋아 복구에는 수일이 걸릴 거 같다"며 "현재 주민 대피소가 마련돼 급식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후 지원책을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