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부산.광주에 신도시.중규모 공급...대전은 제외

광명.시흥.부산.광주에 신도시.중규모 공급...대전은 제외

국토부 후속조치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발표

  • 승인 2021-02-24 17:03
  • 신문게재 2021-02-25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국토교통부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에 대전이 제외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일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으로 후속 조치로 이 같은 신규 공공택지 추진 계획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경기 광명·시흥지구(1271만㎡)에 7만호가 공급된다.

또 부산 대저지구(243만㎡)에 1만8000호가, 광주 산정지구(168만㎡)에 1만3000호가 들어선다.

이번에 확정된 10만호 외 나머지 15만호 신규 공공택지 입지는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4월 중 공개하기로 했다.

국토부의 계획이 나오자 지역민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전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어 지역 주택가격 안정화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공급계획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향후 대전도 해당 계획에 포함될지는 미지수이긴 하나 지역민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의 2021년 2월 3주(2.1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살펴보면 대전의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0.39%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누적상승률은 2.74%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대전지역 주택 가격 안정을 기대하며 정부 정책을 기다렸던 지역민들이 실망감을 보이는 이유기도 하다.

대전에 거주하는 김모(43)씨는 "앞서 정부에서 발표한 내용 중에 대전 등 5대 광역시에 대한 공급계획이 포함돼 있어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 공공택지 추진계획에서 대전은 제외돼 실망을 감출 수 없다"며 "지역 주택 가격 안정화를 위해 향후 계획에는 대전이 꼭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공급대책에 대전 아파트 거래량이 감소하는 등 가격 안정화 신호가 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계획에 대전이 제외된 것은 큰 문제"라며 "지역민들의 주거 안정화를 위해 차후 계획에는 대전이 포함돼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발표한 1차 지구에 대해서는 2023년 중 사전청약을 조기 실시하고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분양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지정을 완료하기로 했다. 사전청약 물량은 지구지정 이후 예상이 가능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1차 신규 공공택지 발표에 이어 지방자치단체 협의 등을 거쳐 4월에 2차 입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