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기업/CEO

세계 최대규모 LCD용 씬글라스 공장

연기 전의산단 내 (주)다스코, 매달 20만장 생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2-03-20 17:59 | 신문게재 2012-03-21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연기군 전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주)다스코 전경.
▲연기군 전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주)다스코 전경.
연기군 전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주)다스코(대표 박형용)가 세계 최대규모의 LCD용 '씬글라스(Thin Glass)'공장을 조성해 가동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의 열풍 속에서 씬글라스 시장에 도전한 다스코는 씬글라스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20일 다스코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천안 및 탕정의 삼성전자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에 인접한 연기군 전의2산업단지 내에 약 2만9000㎡ 규모의 공장건설을 완료했다.

다스코의 생산공장은 업계 세계 최대규모 수준으로, 5세대 TFT-LCD 패널(1100mmX1300mm) 원장을 에칭할 수 있는 에칭장비 20대 가운데 1차분 10대를 설치한데 이어, 조만간 2차분까지 설비를 갖춰 매월 20만장(5세대 TFT-LCD 패널 원장 기준) 이상을 생산하게 된다.

최근 노트북 등 초경량, 초박형 제품을 만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씬글라스 공정기술은 TFT-LCD 및 AM OLED 패널의 합착 두께 1㎜를 0.3㎜ 수준으로 만드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휴대성뿐만 아니라 해상도, 터치감 향상 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기술이다.

다스코 관계자는 “스마트폰 등의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고객사의 품질, 기술, 원가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사의 완제품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친 상태”라며 “최첨단 기술과 장비로 품질은 물론 납기, 가격 등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포토뉴스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시민들에게 마스크 나눠주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 대전 월평역 역무원 확진 판정…임시폐쇄된 월평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