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기 업

“가격ㆍ경쟁력 완벽… 고객사와 상생준비 완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2-04-08 12:56 | 신문게재 2012-04-09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역 선도기업을 찾아서-(주)다스코 박형룡 대표 인터뷰

▲박형룡 대표
▲박형룡 대표
“경쟁이 가열되고 있는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의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고객사의 품질ㆍ기술ㆍ원가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사 완제품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다스코가 준비를 마친 상태입니다.”

(주)다스코 박형룡<사진> 대표는 최첨단 기술과 장비로 품질은 물론 납기, 가격, 경쟁력에서도 다른 업체보다 10% 이상의 경쟁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재의 기술력도 다른 경쟁업체에 비해 앞선다고 자부한 박 대표는 고객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언제나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생산성 향상을 위해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들에서 5.5세대 원장을 처리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 중으로, 다스코는 이미 5.5세대 원장 에칭이 가능하다”며 “5.5세대 원장의 보다 안정적인 에칭을 위해 지금도 기술개발에 몰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분 식각기 설비는 시장상황에 따라 5세대 공정 장비를 5.5세대 원장 공정장비로 전환해 설치할 구상도 하고 있다”며 “5.5세대 대형원장을 대량으로 식각할 수 있는 곳은 다스코 외에 가능한 업체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형룡 대표는 “올해 7월 발족하는 국토의 중심, 행정의 중심 세종시에서 씬 글라스 업계의 중심, 중부권 최고의 강소기업을 목표로 모든 임직원이 언제나 생산에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장점유율을 둘러싸고 갈수록 치열해지는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한국이 여전히 종주국으로서의 지위를 이어갈 것인지, 새로이 무장하고 추격해 오는 일본, 대만의 경쟁력은 어느 정도가 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력 하나로 시장에 뛰어든 지역 중소기업 다스코가 대기업과 상생발전을 앞두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박전규 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