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체지방 잡자] 여름밤, 치맥 그리고 내 뱃살… 넝쿨째 굴러온 호박을 외쳐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6-07-18 13: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더워서 운동도 여행도 귀찮은 사람들. 시원한 집에서 맥주 한잔 즐기는 것이 가장 즐거운 사람들이 있다. 더워서 한잔 마셨을 뿐인데 노출의 계절 점점 불어나는 뱃살 어쩌지? 이제는 당황하지 말고 기억하자. 호! 박!

호박은 붓기를 빼주는 가장 좋은 재료다. 늙은호박, 단호박, 애호박 등등 호박의 종류도 각양각색. 어떻게 살을 빼주는지 확인해 보자.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선 늙은호박은 죽과 호박즙으로 즐겨 먹는데, 대표적으로 이뇨작용이 있어서 부종예방에 무척 좋다. 또 포만감이 높아서 다이어트 식품으로 적합하다. 늙은호박에는 비타민A와 카로틴, 비타민C, 칼륨, 레시틴이 풍부하다. 해독작용도 뛰어나서 위장이 약하거나 노인과 산모에게도 탁월한 재료다. 늙은 호박은 이뇨작용과 해독작용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일반적으로 애호박이라고 부르는 여름철에 먹는 호박은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또 지방이 적어서 다이어트와 변비개선에도 효과적. 베타카로틴이라 부르는 성분 많아서 체내에 흡수되면 비타민A로 전화되고 눈 건강과 감기예방이 좋다.

늙은호박과 애호박과는 달리 달달한 맛이 강한 단호박은 어떨까? 단맛이 많이 나서 다이어트에는 부적합 한 걸까? 결과부터 말하자면 아니다. 효능은 다른 호박과 큰 차이가 없다. 단호박도 붓기를 빼주고 항산화산소를 없애주고 항암효과가 뛰어나다.

호박다이어트를 생각하고 있다면 한번 더 주목하자. 늙은 호박은 호박죽과 즙을 내서 먹는 것이 가장 좋고 애호박은 신선하게 볶아 먹는 것이 좋다. 단호박은 잘 삶기만 해도 단 맛이 나기 때문에 찜기에 삶아서 식단에 첨가면 된다다. 단호박은 100g에 29칼로리 정도이기 때문에 칼로리로 인한 부담감도 덜한 편이다.

몸 속에 지방과 노폐물이 쌓이면 저절로 살로 변한다. 호박은 몸 속의 불필요한 지방을 효과적으로 빼주는 가장 좋다. 예로부터 산후 후 호박즙을 많이 마셨던 이유도 이런 효능을 알았기 때문이다.

자주 붓는 체질이라면 호박을 활용하자. 여름밤 치맥도 좋지만 두툼해진 뱃살은 결코 반갑지 않은 손님이다. /이해미 기자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