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드론' 이용 농업 활성화 방안 추진

도, 무인항공 농약살포 시연 … 안전성 등 검증 후 보급 계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08-24 13:17 | 신문게재 2016-08-25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무인 비행체 드론(Drone)의 농업 활용 방안이 확산되고 있다.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 해소가 기대되고, 상용시장에서 농업용 드론이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만, 성능이나 효과, 안전성 등은 지속적인 검증을 통해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할 과제다.

충북도농업기술원은 24일 농기원 시험연구포장에서 농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4기종을 이용한 무인항공 농약살포 시연회를 했다.

일부 지자체에서 농업용 드론의 기술보급에 나서고 있어 충북 역시 농업적 활용 가능성과 연구, 기술보급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지난 6월 '농업용 무인항공 살포기 검정방법 및 기준'을 공표하는 등 드론의 농업적 활용 촉진에 적극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재 무인항공 살포기를 이용한 병해충 방제, 비료 살포, 파종 등은 일부 사용됐지만 성능이나 안전성 측면은 검증단계가 진행 중이다.

드론의 농업적 활용 촉진에 걸림돌인 셈이다.

이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드론의 성능, 안전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구조조사, 성능시험, 조작 난이도 등을 검정하고, 농림부는 검정된 드론을 '정부지원대상 농업기계'로 선정해 농업적 활용을 촉진할 예정이다.

충북농기원 임헌배 기술보급과장은 “농업용 드론의 성능과 효과를 검정한 후 시범사업을 통해 농가에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주=이영록 기자

포토뉴스

  •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오늘부터 시작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오늘부터 시작

  •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현물지급 반대 기자회견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현물지급 반대 기자회견

  • [대전포커스]미세먼지에 갇힌 답답한 하루 [대전포커스]미세먼지에 갇힌 답답한 하루

  • 간담회 갖는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과 허태정 시장 간담회 갖는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과 허태정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