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서산구장 시설 확충으로 육성 강화 박차

서산전용연습구장 정규 규격 그라운드 1면 및 보조연습장 확충
구단 중장기 비전 '육성강화'현실화 위해 오는 10월 첫 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05 10:59 수정 2017-10-05 10: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산구장
서산전용연습구장 증축 조감도. 사진제공은 한화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선수 육성을 위해 서산전용연습구장 시설 확충에 나선다.

한화는 올 시즌 61승 2무 81패 8위로 마감했다. 이로써 한화는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LG트윈스(2003~12년)와 역장 최장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타이 기록이다.

한화는 김응룡, 김성근 KBO리그를 호령했던 명장을 잇달아 사령탑으로 영입하며 팀 재건에 나섰다. 여기에 FA(자유계약)를 통해 이용규, 정근우, 송은범, 배영수, 권혁, 심수창을 잇따라 영입하면서 전력 강화에 주력했다. 하지만 한화는 이 같은 노력에도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라는 쓴맛을 봤다.

한화는 지난해 말 선수 출신 박종훈 단장을 영입하면서 '뉴챌린지(New Challenge)'를 선언하고 변화를 시도했다. 한화는 '프런트와 선수단이 함께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부상 선수 관리와 지속적인 유망주 발굴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한화는 그 목적으로 서산전용연습구장 시설을 확충한다.

창단 이후 2군 구장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던 한화는 지난 2013년 서산전용구장을 만들었다. 현재 그라운드 및 보조연습장 각 1면, 실내연습장, 클럽하우스 등을 갖추고 있다.

한화는 최근 국내 구단들이 육성군(3군) 운영 시스템을 도입함에 따라 현재 시설만으로는 퓨처스, 육성군, 재활군을 동시 운영하는 데 절대적인 훈련 공간이 부족하다고 판단, 시설 확충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이에 따라 한화는 서산전용연습구장 주변 부지를 매입해 추가 훈련 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실제 퓨처스 경기 시 육성군 경기 및 훈련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규 규격 그라운드 1면을 확충함과 동시에 인조잔디 보조 연습장 1면을 신설해 훈련 공간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한화 관계자는 "오는 10월 서산전용연습구장 확충 공사에 돌입, 올 연말까지 완공해 내부 육성 강화라는 구단 비전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