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한파에 독감 환자 '속출'…지역 종합병원 환자들로 '북새통'

독감, 늦가을에서 봄까지 유행…노인·당뇨환자 치명적
환자들, 입원실 없어 발 '동동'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03 16:52 수정 2018-01-09 14: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독감
겨울철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일 대전성모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진료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성희 기자
연일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독감 환자가 지역에서도 속출하고 있다. 대전지역 종합병원들은 독감 환자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일부 대학병원은 환자 입원실이 없을 정도다.

독감은 보통 의학용어로 '인플루엔자'라고 하는데 감기와 마찬가지로 공기를 통해 전염됨에 따라 어린이나 노약자들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9일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감기는 서서히 증상이 발생하지만, 독감은 고열, 근육통, 인후통 등의 증상이 갑자기 발생하며, 전신 쇠약감, 오심, 설사 등의 위장관 증상 등 전신 증상도 나타난다.

유행 시기는 늦가을에서 봄까지이고, 접촉에 의해서도 전파되지만, 공기를 매개로 전파돼 유행이 가능하다. 합병증으로 바이러스 폐렴으로 발전하거나 2차적인 세균성 폐렴이 겹치기도 하며, 기존에 천식이나 만성 폐쇄성 폐질환, 심부전 등의 질환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독감은 대부분의 경우 대증치료로 호전이 되지만, 노인환자나 면역저하자, 만성 심·폐질환, 당뇨, 신장질환 환자 등에서 발생할 시에는 치명적일 수도 있다.

독감 바이러스는 A, B, C 세 가지 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사람에게 주로 문제를 만드는 것은 A와 B형이다. 신종플루처럼 대변이 및 대유행을 만들고 심한 임상증상을 유발하는 것은 주로 A형이다.

독감의 경우 매년 일부 유전자 변화를 만들거나, 돌연변이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는데, 그에 대한 방어 체계가 형성돼 있지 않아 유행하게 된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계절성 H3N2, H1N1의 A형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B에 대해 면역력이 생기도록 만들어지는 백신으로, 접종 후 항체 생성 기간이 2주 이상 걸리므로, 주로 유행 시기에 앞서 접종을 해야 한다.

대전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박지원 교수는 "감기와 독감은 모두 전염성이 있는 분비물과 접촉함으로써 생길 수 있으므로 비누로 손을 자주 깨끗이 씻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건양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지웅 교수는 "예전에 독감을 앓았던 사람도 안심해서는 안 된다"면서 "독감을 그대로 방치하면 폐렴, 급성호흡부전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므로 독감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 의심환자는 지난해 11월 1000명당 7.7명에서 12월 53.6명으로 약 5.96배가 늘었다. 특히 독감 검출 현황에 따르면 A형과 B형이 동시에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독감 환자의 급증으로 지역 일부 대학병원은 입원실이 없을 정도다. 독감으로 대전의 대학병원을 찾은 A씨는 "아침에 가까운 종합병원을 찾았는데 사람도 많고, 입원실도 없어 인근 다른 병원으로 갔다. 하지만 이동한 병원에서도 대기 환자가 많아 입원을 못했다"고 토로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 서명식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 서명식

  • 동료 떠난 우리 지키는 퓨마 동료 떠난 우리 지키는 퓨마

  • 추석 닷새 앞으로…북적이는 시장 추석 닷새 앞으로…북적이는 시장

  • “성공적인 대전 방문의 해를 만들어 봅시다” “성공적인 대전 방문의 해를 만들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