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코업 레지던스 프리미어 호텔 ‘둔산’ 모델하우스 오픈

19일 오전 11시 탄방동 로데오타운 3층... 탄탄한 배후수요, 투자가치 장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8 14:59 수정 2018-01-18 14: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업레지던스 프리미어호텔 둔산 위치도
코업레지던스 프리미어호텔 둔산 위치도
대전 서구 둔산동에 들어서는 ‘코업 레지던스 프리미어 호텔 둔산’이 19일 오전 모델하우스를 공개한다.

장소는 서구 탄방동 로데오타운 3층이다.

서구 둔산동 1422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코업 레지던스 프리미어 호텔 둔산은 숙박용 호텔과 주거용 오피스텔 개념이 합쳐진 레지던스(Residence) 호텔이다.

지하 3층∼지상 13층에 164실 규모로, 카페테리아와 레스토랑 등의 부대시설도 들어선다.

위탁사는 씨앤피유니온(주)이고 신탁사는 (주)생보부동산신탁, 시공사는 컨시드건설(주)과 청산종합건설(주)이 맡았다. 이달 착공해 2019년 5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코업 레지던스 프리미어호텔 둔산 조감도
코업 레지던스 프리미어호텔 둔산 조감도
사업 예정지는 대전시청 옆 하이마트 뒤에 있다. 인근에는 시청과 대전교육청, 법원과 검찰, 경찰청을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과 의료, 쇼핑, 문화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밀집해있다.

분양계약의 당사자가 신탁사라 수분양자에게 안정성을 보장하고 그에 따른 분양률을 높일 수 있는 '관리형토지신탁' 을 선택했다. 시행사와 시공사 간의 갈등과 분쟁에 따른 사업 차질을 예방할 수도 있다.

분양계약자는 연간 10박 무료 이용과 코업 체인에서 무료숙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현성 씨앤피유니온 대표는 “탄탄한 배후 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최대 강점”이라며 “20년 노하우의 호텔전문 운영사가 보장하고 역세권 프리미엄으로 투자가치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윤희진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