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자동차

[카&톡] 사랑으로 탄생한 롤스로이스 '환희의 여신상'

글로벌 명차들의 배지와 엠블럼 이야기 ③
속도의 영혼부터 블랙배지와 검은여신까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01-21 00:07 수정 2018-01-21 00: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카&톡-33

-'자동차의 제왕'이라 불리는 롤스로이스의 엠블럼을 보자구
▲날개달린 여신상!!!
-음~그건 정확히 엠블럼이 아닌 장신구란다. 왼쪽 사진이 롤스로이스의 엠블럼이야
▲R이 두개네요~ 이니셜인가요?
-맞아~ 런던귀족 레이서 찰스 스튜어트 롤스와 수공 자동차를 만들던 프레드릭 헨리 로이스가 1906년 힘을 함쳐서 롤스로이스를 세웠지.
▲저 우아한 장신구는 니케 여신상이죠?
-일명 '플라잉 레이디'라 알려진 여인 조각상엔 영국 귀족 몬터규의 사랑♥이야기가 담겨있어.
▲신분격차로 이루어지지 못한 아름다운 여인 엘리너 벨라스코 손턴을 사랑한 몬터규는 그녀를 조각상으로 제작해 자신의 롤스로이스에 달지. 그리고 그 차를 '속도의 영혼'이라고 불렀어.
▲멋지긴 한데 운전할때 불편할 거 같은데요.
-자동차의 안전규정 강화로 엠블럼도 납작해 지고 디자인적 요소가 제한되는 추세긴 하지만 아직도 사람들은 롤스로이스여신상을 사랑해.
▲금으로도 만든다던데!! 훔쳐가면 어떡해요?
-그래서 아이디어를 냈지, 억지로 잡아 떼려고 하면 자동으로 라디에이터 그릴안으로 쏙 숨어버려. 최근 블랙배지를 단 롤스로이스엔 검은여신도 있지
▲오 마이 갓!!


고미선 기자 misunyda@naver.com


※카&톡은 자동차 관련 열린공간입니다. 재미있는 이야기나 사연 보내주세요.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