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풍경소리

[풍경소리]연구소기업이 일자리창출의 한 축으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2 11:15 수정 2018-02-13 10:23 | 신문게재 2018-02-13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최종인
최종인 한밭대 기획처장, 한밭대기술지주(주) 대표
아버지가 은퇴하신 지 20년이 넘었고, 형은 작년에 은퇴해, 한 집안에 두 세대가 은퇴한 것을 보면서, 그다음 세대가 은퇴한 두 세대의 노후를 언제까지 뒷받침할 수 있을까 자문해 본다. 젊은 조카와 자식들은 아직 경제력을 갖추지 못한 학생들이기에 3세대 간의 불균형을 보고 걱정이 앞선다. 저출산 문제는 이 같은 심각성은 더 크게 느끼게 한다. 합계출산율 1.17명(2016년)이 미래에도 지속된다면, 우리나라 인구는 70년 후 반토막날 것이라고 한다. 노인은 넘쳐나는데 젊은이는 찾기 힘든 역삼각형 형태가 되고, 자식과 손자세대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현세대의 책임론까지도 우려된다.

최근 정부와 시도자치단체의 각 과 이름에 '일자리'가 붙고, 심지어 대학에도 '일자리' 센터로 이름을 바꾸는 모습이 이해도 되지만, 근본 해결책 모색이 필요하다. 새로운 일자리, 그것도 지속 가능한 일자리는 수요가 크고 지속 가능할 때 비로소 민간과 정부에서 만들어진다. 한 예로 골프산업이 성장하면서 골프장을 가고 싶지만 힘든 예약과 고비용 문제, 기후에 상관없이 즐기려는 욕구가 결합돼 실내골프라는 신사업이 생겨났다. 동네마다 생기면서 전국에 8천여 개의 스크린골프장이 생기자 관련 전후방의 새 일자리 수만 개가 창출되었고, 스크린골프 시장규모는 약 1조원을 넘겼다(2015년 기준). 이 규모가 국내 라면 시장의 절반에 육박할 정도라니 대단한 성장이다. 대전에서 탄생한 골프존(주)은 이처럼 고객의 충족되지 않은 욕구(unmet needs)를 찾아 이를 충족시키고, 그 가치를 높여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었다.

일자리 만들기의 핵심인 기업 정책은 세 박자로 완성된다. 외국기업 유치, 기존 기업육성, 새로운 기업 만들기 등이다. 첫째, 외국기업 유치의 경우 싱가폴이나 중국 등 후발국만이 아니라 미국도 총력을 기울인다. 둘째, 기존 기업의 적극적 육성이다.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 모두를 더욱 육성하는 것이다. 그래서 10년간 수출품목 순위가 변함없는 현 상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벤처기업을 새롭게 꾸준히 만드는 것이다. 벤처기업은 다른 기업에 비해 고용창출 효과가 훨씬 크기 때문이다.

대덕연구개발특구는 벤처기업을 만드는 데 효과적인 곳이다. 정부연구개발비의 1/3인 약 7조원이 출연연 등에 투입되고, 카이스트와 한밭대, 충남대 등 국립대학과 한남대, 배재대 등 사립대학이 위치해 기술사업화와 창업을 통해 좋은 일자리창출의 원천이 되고 있다. 2005년 출범한 대덕연구개발특구는 2018년 1월까지 214개의 '연구소기업', 전국적으로 556개의 연구소기업을 탄생시켜 일자리 창출의 한 축을 잘 담당하고 있다. 한 예로 한밭대기술지주(주)는 4년간 30개의 연구소기업을 만든 바 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막 태어난 신생기업들이 걷고 뛸 수 있도록 세심한 성장 지원책이 필요하다. 연구소기업 성장을 통해 청년들이 가고 싶은 '좋은 일자리'(decent job)가 계속 나오도록 '가늘고 긴' 지원책이 필요하다. 일자리창출은 세대 간 갈등 해소의 동력이자, 다음 세대를 위한 기성세대가 짊어질 책임이다. 기성세대의 양보와 희생을 통해 다음 세대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세대 간 위기를 해소할 창의적 일자리 정책들을 고민하고 실천하길 소망해본다.



최종인 한밭대 기획처장, 한밭대기술지주(주) 대표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차량에 부착된 차량의 정보 `눈길` 차량에 부착된 차량의 정보 '눈길'

  • 밤늦도록 열띤 응원 밤늦도록 열띤 응원

  •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청하는 시민들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청하는 시민들

  • 아시안게임 개막, 응원 열기도 ‘후끈’ 아시안게임 개막, 응원 열기도 ‘후끈’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