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톡톡헬스뷰티

[톡톡헬스뷰티] 땀 냄새 대처법

이인영 원장(뷰티 플래너·이인영 미용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7 10:03 수정 2018-05-17 10:35 | 신문게재 2018-05-1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헬스톡톡뷰티 얼굴
이인영 원장
날이 갑작스레 더워지면서 이제 무더운 여름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느끼게 된다. 여름이면 땀과 함께 찾아오는 냄새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적잖게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땀이 많은 사람에게 냄새가 나는 걸까? 그렇지 않다. 땀은 대표적으로 두 가지 종류의 땀으로 더울 때 나는 땀과 긴장이나 스트레스로 나는 땀으로 나뉜다.

더울 때 나는 땀은 전신에 분포하고 있는 에크린선이라는 땀 선에서 나오는 것으로 99%가 수분이라서 거의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또 긴장이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흘리는 땀도 아포크린선이라는 땀 선에서 나는 땀으로 역시 냄새가 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땀 자체는 냄새가 나지 않지만, 피부에 존재하는 여러 가지 세균에 의해 냄새가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땀 냄새의 원인은 땀 그 자체가 아니라 땀을 방치 하면 생기는 균이라는 사실이다. 그 냄새를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악취를 예방하는 방법은 세 가지만 명심하면 된다. 가장 기본은 잘 씻는 것과 잘 말리는 것, 그리고 냄새를 잘 덮는 것이다.

우선 머리 정수리에서 땀이 유독 많아 냄새가 나고 유분이 쉽게 나오는 분들도 많을 것이다. 정수리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땀과 피지분비가 늘어나면서 두피나 모발에 피지가 쌓이고 그것을 세균이 분해하면서 냄새가 발생하는 것이다. 두피 온도가 높아질수록 피지분비량이 많아지므로 두피 관리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집에서 두피케어를 하고자 한다면 센트스틱을 이용해 유분기를 잡아주며 순한 제품을 선택하여 두피에 골고루 바른 후 10분 정도 방치 후 꼼꼼히 마사지 하여 깨끗하게 헹궈야한다. 특히 앞머리 주변은 두피 사이사이를 꼼꼼하게 해주고 린스나 트리트먼트 등이 두피 가까이에 묻히지 않아야 한다.

겨드랑이에 땀이 차서 고민하는분들도 흔히 볼 수 있다.겨드랑이에는 두개의 땀 선이 존재하고 습해지기 쉬운 부위라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으로 봐야 한다. 땀 샘에서 분비된 땀이 박테리아에 의해 지방산으로 분해되면서 고약한 냄새로 변하면서 악취가 심해지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땀이 나는 즉시 닦아내야 하고 겨드랑이 땀 억제제를 가지고 다니며 한번 씩 발라주는 것이 좋다. 파우더타입, 크림타입, 스프레이 타입이 있으니 개인취향에 맞게 선호하도록 하자.

냄새 물질을 만드는 균은 땀을 흘리고 한 시간 이상 지나야 번식하기 시작하기 때문에 겨드랑이 부위를 항상 건조하게 해주는 것이 좋겠다. 겨드랑이와 동일하게 에크린선과 아포크린선이 모두 동거하는 발은 박테리아가 증식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땀이 나는 양은 비교적 적지만 장시간 신발 안에 밀폐되어 있어 균이 증식하기 쉽다. 축축한 신발이나 발바닥에 두껍게 쌓인 각질 역시 세균의 좋은 먹이가 되어 지독한 냄새가 되는 것이다. 평소 일주일 한번 정도는 발전용 각질제거제로 각질을 관리해야 한다.

손에 땀이 많이 차는 분들도 있는데 더워지는 날씨일수록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손에 뿌리는 살균제는 세균이 가장 많은 손을 소독해줄 뿐 아니라 사용감도 좋아 간편하게 휴대하기 좋은 제품이 많다. 온몸에 땀이 많아 고생인 분들은 시원하고 간편한 바디티슈를 추천한다. 쿨링 기능도 있어 더운 여름날 가지고 다니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체질과 취향에 맞게 땀 냄새에서 벗어나 보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반갑다 친구야 반갑다 친구야

  •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 `다 내꺼` '다 내꺼'

  •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