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주도적 죽음

김소영(태민) 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8 00:00 수정 2018-05-1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안락사
불치병에 걸리지 않았지만 스스로 생을 마감하기를 원하는 104세 데이비드 구달 박사(왼쪽)가 호주 퍼스 공항에서 스위스로 떠나기 전 손자와 작별 인사를 나누고 있다. EPA=연합DB
'그는 왜 안락사(조력자살)를 선택했을까?'

지금 호주의 데이빗 구달 박사로 인해 '안락사'의 논란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생물학자, 생태학자였던 구달 박사는 올해 104살이었다. 그는 4년 전까지도 논문을 발표할 정도로 집념이 강했다.

그러나 신체의 노화로 더 이상 생의 즐거움을 느낄 수 없다며 안락사를 택했다고 한다.

'죽음을 선택할 권리'

우리에게는 죽음을 선택할 권리가 과연 있기나 한 것일까?

사실 안락사는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인간의 존엄성, 정치적인 문제 등의 크고 작은 문제부터 자살 확산 우려와 암묵적 살인방조, 안락사 유도 등 복잡한 문제들이 많기 때문이다.

옛말에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낫다'라는 말이 있다. 우리는 누구도 삶과 죽음 둘 다 겪어 본 사람은 없다. 지금까지 죽음 이후를 알지 못하기에 죽음을 두려워하고 생을 연장하기 위해 불로장생을 꿈 꿔왔다.

그러나 지금은 달라진 듯하다. 많은 이들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야말로 자신의 임종 대비 활동을 통해 당당히 죽음을 준비한다고 한다.

어쨌든 구달 박사처럼 주도적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이가 있다니 놀라운 일이다. 그는 스스로 주사의 밸브를 열어 베토벤의 '환희의 송가'를 들으며 행복하게 생을 마감했다고 한다.

"나는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듣기 좋아하지만 이제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즐기기가 어렵다. 내 나이가 되면 아침에 일어나 일단 밥을 먹고는 점심을 먹을 때까지 가만히 앉아있기만 한다" 고 구달은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인생이 도대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과연 죽고 나서도 자신의 선택이 옳았다고 생각하고 있을까?

그는 병들어 고통이 있기 전에 행복하게 죽기 위해 안락사를 선택했다고 했지만 죽음 이후에도 과연 행복이 기다리고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인류가 존재한 이후 죽음의 그림자는 모든 시대, 모든 사람을 막론하고 사람의 뒤를 따라다녔다. 따라서 사람들은 피할 수 없는 죽음으로 인해 언제나 걱정하며 때론 삶의 부질없음을 한탄하기도 한다. 하지만 삶의 참된 의미를 아는 사람은 자신의 육체와 영혼의 희망을 '내세'에 내주지 않는다.

공자는 "삶을 알지도 못하는데 어찌 죽음을 논한단 말이냐?"라고 말했다. 이는 생명의 의의는 오로지 삶에서만 찾을 수 있다는 말과 상통한다. 따라서 적극적인 자세로 진실하고 기쁘게 삶을 영위해야 인생의 참맛을 알 수 있으며, 그런 노력 자체에 인생의 진정한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하시다 스가코는 '나답게 살다 나답게 죽고 싶다'고 말했다. 이 말 역시 삶과 죽음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하는 말인 것이다.

이 두 사람의 말을 유추해 보면 '자신이 어떻게 죽을지를 생각하면 어떻게 살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된다'는 결론이 나오게 된다.

우리는 언제 어떻게 죽을지 알 수 없다. 그럴 때 바로 죽는다면 그보다 행복한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젊은 나이에 뇌경색에 걸리는 사람도 있다. 산책을 하다가 난폭 운전을 하던 자동차에 치여 반신불수가 되는 사태가 발생할지도 모른다. 그러므로 생일이 올 때마다 지나온 삶의 의미와 기쁨을 곱씹으면서 죽음과 마주하는 것이 어떨까?

김소영(태민) 수필가

김소영 최종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반갑다 친구야 반갑다 친구야

  •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 `다 내꺼` '다 내꺼'

  •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