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대전 민간인학살 다룬 다큐멘터리 시사회…영국서 세미나 연다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 18일 대전서 첫 상영
시민들이 제작비 1200만원 모아 풀뿌리 첫 다큐
29일 영국 런던대SOAS서 유족 증언 세미나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9 08:57 수정 2018-05-20 08: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emp_1526686176637.-421146311
시민들의 제작비 모금으로 제작된 대전 민간인학살 다큐멘터리가 국내와 영국에서 시사회를 갖는다.
한국전쟁 시 대전에서 자행된 민간인학살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시민들의 성금으로 제작돼 한국을 넘어 영국에서도 시사회를 갖는다.

대안미디어그룹 '아는 것이 힘이다' 정진호 PD가 연출하고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임재근 교육연구팀장이 기획한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이 18일 처음 공개됐다.

이날 롯데시네마 대전 둔산관에서는 대전 골령골 민간인학살 사건 유가족과 다큐멘터리 제작에 성금을 낸 시민들이 모여 함께 시사회를 가졌다.

대전 골령골 민간인 학살은 한국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6월 28일부터 경찰과 군인에 의해 대전형무소 재소자와 보도연맹원들이 동구 산내 뒷산에서 법적 절차 없이 처형된 사건이다.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 그리고 정치사상범과 징역 10년형 이상 일반사범을 포함해 전쟁 중 서울을 비롯한 경인지구 형무소에서 풀려났다가 다시 검거된 재소자, 다른 형무소에서 대전형무소로 이감된 충남지역 보도연맹원 등 최소 1700여 명 많게는 7000여 명 이상이 대전에서 군과 경찰에 의해 목숨을 잃고 매장됐다.

때문에 대전 산내 골령골은 단일지역 최대 규모의 민간인 희생자가 만들어졌다는 아픈 역사를 품고 있다.

관람석
18일 롯데시마에 대전둔산지점에서 첫 시사회가 열렸다.
시민들이 1200만원의 기금을 모아 제작된 다큐멘터리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도 대전 골령골의 골짜기 전체가 민간인 학살의 암매장지가 되었고 지금까지 유해가 수습되지 않은 무덤임을 표현한 상징이다

이날 상영된 다큐멘터리는 국가폭력으로 인해 희생당한 민간인들의 이야기와 앞으로 우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영상으로 녹여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살아가던 부모가 폭력을 앞세운 국가기관에 의해 구속되고 임의로 처형되는 아픔을 겪은 유가족들의 증언이 오롯이 담겼다.

제작진은 공주 학살사건의 목격자인 이종구(87) 옹부터 제주에서 대전 골령골까지 끌려와 희생된 아버지를 그리는 양성홍(71)씨, 학살된 아버지의 부재를 인정할 수 없어 편지 같은 일기장을 써왔다는 전숙자(70·여)씨까지 현대사의 아픔을 담아냈다.

또 민간인 학살사건을 연구한 성공회대 한홍구·강성현 교수의 인터뷰에서 당시 미군이 작성한 보고문서를 통해 국가폭력과 미군이라는 중요한 질문을 던진다.

유가족
18일 시사회에서 민간인학살 유가족이 다큐를 관람하고 있다.
숨겨진 역사를 지역에서 처음 언론에 공개한 오마이뉴스 심규상 기자와 유해발굴에 앞장서는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의 경험담도 다큐멘터리 관람에 소소한 감동을 더했다.

27살 나이에 대전형무소 특별경비대원으로서 수형자를 처형 현장으로 끌고 가는 호송책임자였던 아버지를 대신해 아들 이진훈씨가 증언해 다큐의 극적인 메시지를 만들어냈다.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은 해외에서도 초청을 받아 영국 런던대학교 SOAS(동양·아프리카대)의 주선으로 5월 29일 현지에서 영어자막 시사회와 세미나가 열린다.

영국시사회에는 희생자 유족 두 명이 동행해 민간인 학살 증언이 있을 예정으로 민간인학살 사건을 유가족이 직접 해외에 알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는 것이 힘이다!'는 6월 4일부터 SNS를 통해 다큐멘터리를 일반에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제작진
시사회를 마친 제작진 모습. 데이비드 밀러 박사, 임재근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교육연구팀장, 정진호 PD, 노재준 촬영감독, 노원록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사무처장.(사진 왼쪽부터)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