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키 성장클리닉 키네스 “성장판검사 아닌 성장정밀검사로 아이 키 진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9 16: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JD
비교적 아이들에게 시간적 여유가 생기는 여름이 되면, 많은 학부모들이 이 기간을 활용해 ‘성장’과 관련된 프로그램 참여를 위해 관련 기관에 문의를 하고 있다.

 

 

특히 또래에 비해 성장이 더디거나 어릴 때 훌쩍 커버린 후 더 이상 키가 크지 않는 자녀를 둔 부모의 경우, 더욱 조급한 마음으로 문의를 하기도 하는 상황. 때문에 보통 의료기관이나 성장클리닉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우리 아이가 성장판이 닫힌 것 같은데, 키 크는 건 포기해야 하나요?”와 같은 질문이다.

 

그러나 성장클리닉 키네스에서는 ‘성장판이 닫혀도 키가 클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해당 업체에 따르면, 성장판이 닫혔더라도 완전히 성장기가 끝났다고 할 수는 없으며, 성장호르몬 분비량을 높이는 방법으로 자녀의 키를 더 키울 수 있다는 것.

 

실제로 키네스 성장클리닉은 맞춤운동과 성장호르몬 촉진요법으로 아이들의 키를 키워주는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왔으며, 이와 더불어 성장기 신체 밸런스 및 체형 관리를 위한 특별프로그램도 진행해 자세나 생활습관이 잘못된 아이, 비만자녀 등에게 솔루션을 제공하기도 했다.

 

키네스는 성장판 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자체개발한 성장정밀검사로 아이의 성장단계를 파악한다. 성장정밀검사는 오직 키네스에서만 받아볼 수 있으며 총 10가지 검사를 통해 아이의 성장단계가 파악되면 아이가 얼마나 클 수 있을지, 앞으로 키네스 성장법을 적용했을 때 얼마나 추가로 더 자랄 수 있을지 목표키를 설정하고 ‘키네스 성장법’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키네스 성장클리닉 관계자는 “자녀가 유전적, 환경적으로 특별한 요인 없이 또래보다 성장이 더디다고 생각된다면 가까운 키네스를  찾아 우선 전반적인 신체 상태를 확인하고 그에 맞는 해결법을 적용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덧붙여 키네스 클리닉 김양수 박사는 “섣불리 주사, 약물 등의 치료방법을 택했다가는 추후 부작용 때문에 더욱 힘들어질 수 있으니 체형 및 생활습관, 자세교정에 중점을 둔 성장법을 적용하는 것이 좋다”며, “우리 키네스에서 진행 중인 키네스 성장법은 주사, 약물을 이용하지 않아 부작용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한편, 키네스의 성장정밀검사는 서울 강남 검사센터, 대구 검사센터, 부산검사센터 에서 받아볼 수 있으며, 각 지점에서는 일일체험 및 성장관련 상담이 무료로 진행 가능하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