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대한민국연극제] '그림자의 시간' 리뷰 - 숙명과 자유의지 사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29 18:20 수정 2018-06-29 18: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그림자의시간(5)
부산 대표 누리에의 경연작 '그림자의 시간' 공연 모습.
부산 대표 누리에의 경연작 '그림자의 시간'은 운명과 자유의지 사이의 상관관계를 다룬, 시대극을 빙자한 상황극이었다. 등장인물 사이의 운명이 얽히고설키는 과정을 묘사하는 과정에서 인생의 숙명성이란 무엇인가, 숙명에 자유의지가 저항할 수 있는가라는 근원적 질문을 던진다. 거대 담론을 직접 설명하지 않고 인물 간 상황을 통해 보여주는 숙련된 기술이 돋보인 작품이었다.

'그림자의 시간'에서 시대적 배경은 조선 말기와 일제강점기 초기다. 때는 이른바 국권상실기로 나라의 최고 존엄이자 권력자인 왕마저 제대로 뜻을 펼 수 없는 시기. 소용돌이치는 정세 속에서 운명과 자유의지가 극렬히 충돌하는 비련의 시대이기에 작품은 국권상실기를 시대적 배경으로 삼는다. 일제가 단발령을 강요하자 고종은 일본인 이발사를 거부한 채 내관에게 자신의 상투를 자르게 한다. 그러자 내관은 국왕의 신체를 훼손하는 데 대한 화를 피하기 위해 애 쓰는 등 운명의 연쇄고리가 이야기를 추동한다. 단발령으로 촉발된 숙명 앞에서 등장인물들은 어떻게든 자유의지를 펴려 하지만 실패하고, 한 인물의 자유의지로 파생된 결과가 다른 인물에게 굴레가 되고 만다.

오이디푸스 신화처럼 작품은 운명과 자유의지 사이의 흐릿한 경계를 보여준다. 극중 상선은 양자 윤찬에게 상투를 자르는 일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일을 재신에게 맡기는데, 재신의 절친한 친구 윤찬은 상선의 결정을 묵인한다. 시간이 흘러 윤찬은 그때 일이 어쩔 수 없었다고 항변하지만 재신의 동생 재오는 형을 죽음으로 몰아갔다며 윤찬을 증오하게 된다. 숙명성을 강조하는 윤찬과 자유의지를 주장하는 재오. 결국 윤찬과 재오 사이의 갈등 장면은 삶을 결정하는 운명이란 무엇인가, 자유의지가 운명에 저항할 수 있는가란 질문을 던진다. 인물 관계의 난맥상 속에 해답은 명확하지 않지만 극중 등장인물의 대사를 통해 언급되는 '순리'가 운명과 자유의지 중간 어느 지점에서 절충된 결론으로 제시된다.

숙명과 삶에 초점을 맞춘 까닭에 창작자는 연출에서 시대 고증에 일부러 신경을 쓰지 않았다. 모노톤의 단순한 의관, 전혀 디테일을 살리지 않은 세트 등은 오히려 현대적이라는 인상을 준다. 시대를 배경으로 하지만 그보다 인물 관계를 주안점으로 삼은 의도의 산물이다. '그림자의 시간'이 일제강점의 운명이라는 상황에 등장인물이 어떤 태도로 반응하는지를 담은 상황극인 이유다. 일본군 고위 간부 타치바나조차 운명에 따라 조선을 벗어나지 못하는 인물로 등장하는 설정이 이를 방증하기도 한다.

이날 공연은 오후 7시 30분 기준으로 150여 명이 찾았다. 관객들은 인과관계가 뚜렷하고 스토리가 탄탄한 연극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무원 감 모(41) 씨는 "이야기의 개연성이 탁월하다"며 "논리적 전개가 이어져 수긍하며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영업자 서 모(57) 씨는 "공연 내내 그림자의 시간이 무슨 뜻일까 생각했다"며 "표출된 사건보다는 이야기의 내막에 집중하며 봤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여자라고 얕보지 마” “여자라고 얕보지 마”

  • 청양에서 열린 2018 고추장사 전국 팔씨름대회 청양에서 열린 2018 고추장사 전국 팔씨름대회

  • 가슴에 총탄 맞고도 의연한 백범 가슴에 총탄 맞고도 의연한 백범

  • 답변하는 김경수 답변하는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