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충남 첫 폭염경보...기상청 “찜통더위 지속” 전망

대전 열대야 나타나 시민들 잠못드는밤
전문가 "야외활동 피하고 수순섭취" 당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2 15:53 수정 2018-07-12 16:38 | 신문게재 2018-07-13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폭염
기상청이 장마 종료를 공표한 가운데 덥고 습한 공기 유입으로 가마솥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전기상청은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대전과 충남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 경보를 발령했다.

폭염 경보는 낮 기온이 35℃ 이상인 날이 이틀 연속 지속될 것으로 전망될 때 발령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여름철 더위가 시작됐다는 의미다.

이날 오후 2시 대전·금산 32.2℃, 공주 32℃, 부여 31.1℃를 기록했다.

전날 밤 대전에는 열대야가 나타나 시민들이 밤잠을 설치기도 했다. 대전의 아침 기온은 25.8℃ 였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당일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 이상을 유지할 때를 말한다.

기상청은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13일과 14일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 한 때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지역 전문의들은 폭염 속에선 야외활동을 가급적 피하고, 수분섭취를 충분히 하는 등 각종 건강관리를 당부했다.

심한 경우 체온의 상승, 현기증, 근육의 경련을 비롯해 실신이나 의식변화까지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을지대병원 응급의학과 서상원 교수는 "여름철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할 때는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주는 것이 좋다"면서 "야외에서 활동하다 두통이나 어지러움,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생긴다면 즉시 시원한 그늘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면서 몸을 식히고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고 전했다.

대전선병원 김기덕 건강검진센터장은 "무더위에 야외에 있는 경우 틈틈이 휴식을 취하고 물을 마시며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며 "고령자나 어린이, 고혈압 및 심장병 등 만성질환자는 온열질환 취약군이므로 더운 날씨에 야외활동을 가급적 삼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여름철 흔하게 걸리는 질병인 '열사병'과 '일사병'을 무시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박전규·전유진 기자

포토뉴스

  •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 "착한소비 함께해요" "착한소비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