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들고 향유하는 공연 5일 열려

전문예술단체 '장애인인식개선오늘' 기획
장애인의 역사성과 삶 다룬 시극 '눈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05 13:35 수정 2018-09-05 13: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호문화스토리두잉
'바리톤 정경의 정신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 공연 포스터.
장애인 시인의 인문학 콘텐츠를 시민들과 공유하는 공연 '바리톤 정경의 정신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가 5일 오후 7시 충남대 정심화홀에서 열린다. 올해 행정안전부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에 선정된 대전 소재 전문예술단체 '장애인인식개선오늘'이 기획한 장애인인식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전석 무료다.

'바리톤 정경의 정신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는 국내외 콩쿠르에서 다수 우승했던 바리톤 정경 씨가 '장애인인식개선오늘'의 홍보대사에 위촉된 후 처음 마련된 공연이다. 1부 - 시극 '모성의 만다라'와 2부 - '정신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로 구성된다. '장애인인식개선오늘'의 박재홍 대표는 "정경 교수가 '장애인인식개선오늘'의 취지에 깊이 공감해 홍보대사로 참여했다"며 "이번 공연에서 장애인의 역사성과 삶을 노래한 시를 국제적인 바리톤 가수가 직접 연주한다"고 말했다.

1부에서 펼쳐질 '모성의 만다라'는 박재홍 대표가 쓴 시들을 극본화한 시극이다. 장애인 시인과 그의 소천한 장애인 어머니 이야기를 이종목·신정임 배우가 대화체로 풀어나간다. 모성이 곧 한 폭의 만다라(불교의 우주관을 표현한 그림)와 같다는 박 대표의 주제의식을 담았다.

2부는 바리톤 정경 교수의 인트로 영상과 4가지 테마 연주로 진행된다. 첫 번째 테마에서 청각장애를 극복한 음악의 성인 베토벤의 비창 소나타 2악장을 이현주 피아니스트가 연주하고 정경 교수가 베토벤의 명곡 '그대를 사랑해'를 노래한다. 두 번째 테마에서는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를 다룬 노래 '제주해녀, 바다를 담은 소녀'와 비제의 '하바네라'가 연주된다. 세 번째 테마에서 정경 교수가 부르는 슈베르트의 '마왕'이 이어지고 네 번째 테마에서 장애인 인식개선 프로젝트 설명으로 공연이 마무리된다. 마지막 테마에서는 다양한 영상과 노래가 곁들여질 예정이다. 1~2부 통합 공연시간은 총 90분이다.

박 대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간의 문화적 소통과 공감, 그리고 인식개선에 의미를 둔 공연이니만큼 많은 시민들의 동참이 큰 응원이 된다"며 "많은 관객들이 참석해서 공연의 의미를 공감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함께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하라`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하라'

  • 겨울철 폭설대응 현장훈련 실시 겨울철 폭설대응 현장훈련 실시

  • 수능 D-2, 다양한 수험생 응원 문구 수능 D-2, 다양한 수험생 응원 문구

  • 화재 안전 특별조사… `대형화재 막는다` 화재 안전 특별조사… '대형화재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