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심리 톡] 자기를 용서하는 것이 곧 있는 그대로 나를 수용하는 것이다(2)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14 00:00 수정 2018-09-14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게티
게티 이미지 뱅크
철학자 찰스 테일러는 '회개모델(mentanoia model)'이라는 사람들이 상황을 처리하는 방법에 있어서 그들이 그 상황에 대하여 어떠한 믿음을 가지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춰서 그들을 목회적 돌봄을 통해서 관점을 변화시킬 수 있다 라는 초점으로 만들었습니다. 결국 회개모델은 '자신의 마음을 바꾸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마음을 바꾸는 일은 자기를 정확하게 들여다보지 못하면 힘든 과정입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엄마와의 관계, 즉 대상하고의 관계입니다.

대상관계이론의 창시자 멜라니 클라인 학자는 '엄마의 젖가슴'과의 관계에서 차츰 아버지와의 관계를 서술했습니다. 클라인의 영향을 받은 도널드 우즈 위니캇은? 'holding mother(안아주는 어머니)' 품의 경험에서 출발하여 아버지와 새로운 차원의 관계경험으로 나아간다고 보았습니다. 위니캇이 말한 'Good enough mother(충분히 좋은 엄마)'는 엄마와의 모든 경험을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인격의 근원적인 재탄생은 엄마와 아이와의 상호관계를 통해 통찰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좋은 젖가슴과 나쁜 젖가슴을 모두 경험하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나쁜 것과 좋은 것을 둘로 나뉘어버리는 이분법적 사고에 사로잡히게 됩니다.

자기를 용서하는 과정에서 자신 안에 이렇게 둘로 나뉘어 생각하는 것들이 무엇인지를 스스로에게 진실로 묻고 답해야 합니다. 우리는 부분대상을 전체로 봄으로써 많은 오류를 범하고 살고 있습니다.

자기용서란 자신이 잘못이나 실패를 했을 때 경험하는 부정적인 생각이나 감정, 행동을 스스로에 대한 연민, 너그러움, 자신에 대한 사랑 등 긍정적인 감정이나 생각, 행동으로 변화시키는 과정입니다. 자기용서는 자신이 상처를 준 상대방에게 보상을 하거나 자신의 잘못된 행동을 향후에 변화시켜야 한다는 점에서 조건적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타인용서는 자신에게 위해를 가한 상대방의 행동 변화를 전제하지 않고 용서를 베푼다는 점에서 무조건적일 수 있습니다. 자기용서는 자신의 내적 수준에 따라 부족한 자신을 받아들이고 자신과 화해하는 과정이라고도 말 할 수 있습니다.

진정한 자기 용서는 우리의 내면을 놀랍도록 성장하게 해줍니다. 한 예로, 자기 안에 시기심을 있다는 사실조차도 모르고 좋은 사람이라고만 살았던 사람이 자신의 시기심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게 됩니다. 질투와 시기심은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질투는 자신이 갖지 못하는 것에 대한 욕구이고, 시기심은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좋은 것을 파괴하고 싶어하는 욕망입니다. 시기심은 비교할 수 없는 무서움을 지니고 있습니다. 너그럽다고 생각했던 자신의 모습 안에서 시기심이 있을 때 알았을 때, 유리잔을 바닥에 깨트렸을 때 깨진 조각들처럼 마음의 거울이 파편화됨을 어떻게 인정하고 받아드릴 수 있겠습니까?

'자기용서'는 자신의 잘못된 행동을 인식하고, 그 행동에 대한 책임과 비난을 수용하고 죄책감에서 오는 고통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죄책감과 후회를 인지적, 감정적으로 다루는 과정이 없는 자기용서는 거짓용서, 즉 합리화, 억제, 부인, 자기기만 등을 이끌게 됩니다. 참된 자기용서는 자기수용의 과정으로 자신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받아들이지 못했던 자신의 모습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결국은 자기존중의 회복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자기용서는 자기를 이해하는 가장 기본으로 자신에 대한 고통스러운 생각과 느낌을 회피하거나 없애려는 동기에 의해서 나타나는 자기 파괴적인 행동과 자기 처벌적인 행동을 줄여나갈 수 있습니다. 결국 자기용서는 모든 사람들에게 꼭 필요하지만 가장 필요한 사람은 죄책감을 많이 느끼거나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보상행동을 많이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장 필수적인 것입니다. 자기용서를 통해서 행복감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됩니다. 자신 안의 우울, 불안과 분노를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 자신 안의 어떠한 감정들이 꿈틀거리고 있는지 살펴보시면 도움이 많이 될 듯 합니다.

박경은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대표

박경은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는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박경은 대표와 심리상담가 김종진 씨가 격주로 칼럼을 게재하는 가운데 '심리'의 창을 통해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엿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편집자 주>

포토뉴스

  •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 "착한소비 함께해요" "착한소비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