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경기

시흥시, 스마트시티 업무전담 부서 신설

4차 산업혁명시대 맞아 조직개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0-21 10:19 수정 2018-10-21 1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흥시, 스마트시티 업무전담 부서 신설
시흥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연구개발 대상지역
시흥시는 지난 8일 하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스마트시티 업무를 전담할 부서를 새롭게 신설했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핵심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스마트시티에 조성에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가면서 관련 지자체 및 유관기관들로부터 선도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시흥시는 지난 2015년, 시흥시 중기(5년)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했다. 4차 산업혁명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앙정부 정책이나 기술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시민 중심의 도시문제 해결과 원도심과 노후지역의 기능 회복도 도모하고 있다.

새롭게 신설되는 부서는 시흥의 도시문제와 현황을 분석해 시흥 스마트시티의 목표와 전략, 새로운 서비스 도출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참여, 신도시 및 기존 도심에 대한 스마트시티 적용, 단계별 로드맵, 소요예산 등을 수립하고 11월중 청내 관련부서를 대상으로 면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시흥시는 올해 7월 중앙정부의 혁신성장 8대 핵심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연구개발 실증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오는 2022년 12월까지 사업비 430억 원(국비 263억 원, 시비 72억 원, 민자 9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흥시, 스마트시티 업무전담 부서 신설
시흥시는 환경, 생활복지,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세계 선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KT, 한국전력, 하이디어솔루션즈, 서울대 등 20개 이상의 기관들이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에 참여한다. 해당 컨소시엄은 환경, 에너지, 생활복지, 데이터허브, 지자체 제안 등 5대 분야의 세계 선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개발하고 시흥시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시흥시 관계자는 "신기술과 전문 지식을 활용하되,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활동하고 결정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 중심의 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흥=임택 기자 it8677@

포토뉴스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

  • 대전 낮 최고기온 29.3도…올 들어 가장 더워 대전 낮 최고기온 29.3도…올 들어 가장 더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