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기업/CEO

엘앤씨바이오 자회사 글로벌의학연구센터, 국책과제 주관 기관으로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11-27 09: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메인
㈜엘앤씨바이오(대표 : 이환철)의 자회사 글로벌의학연구센터가 국책과제의 주관 기관으로 선정 되었다.

㈜엘앤씨바이오는 글로벌의학연구센터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8년 산학연협력사업 첫걸음사업’에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공동개발기관)과 함께 참여한다고 밝혔다. 

해당 과제는 실제 피부노화와 상관된 진단방법의 개발에 관한 것이다. 글로벌의학연구센터는 ‘피부주름의 비침습적 인체적용실험과 침습적 피부노화 바이오마커 실험의 상관성 검증을 통한 피부노화의 신속 진단방법’에 대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할 예정이며, 이는 향후 ㈜엘앤씨바이오의 피부와 관련한 신물질 개발 등 신규 사업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브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가 진행되는 추세이고, 여기에 경제 성장이 더해지며 항노화 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피부미용은 퍼스널케어 쪽 지출이 확대됨에 따라 뚜렷한 성장을 보이는 분야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항노화 신소재 발굴을 위한 객관적 방법이 부족하여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련 기술 개발이 더딘 편이다. 따라서 기존의 피부노화 바이오마커 검증방법의 단점을 보완하고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정밀하고 복합적인 새로운 검증방법과 실제 피부노화를 예측할 수 있는 객관적이며 과학적인 진단방법의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글로벌의학연구센터 관계자는 “이번 과제를 통하여 다량의 신속 정확한 항노화 신소재의 발굴 및 유효성 검증을 가능토록 하겠다. 국내 항노화 산업의 발전에 큰 영향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엘앤씨바이오는 코스메슈티컬 분야에의 시너지 확대와 피부 관련 신물질 발굴을 위해 2018년 초 글로벌의학연구센터를 설립했다. 글로벌의학연구센터는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등의 안정성과 유효성을 평가하는 피부기초 및 임상시험 연구센터로서, 피부와 관련한 신물질의 발굴에도 매진하고 있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