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실전육아 톡톡톡

[실전육아 톡톡톡] 명절육아 스트레스, 이렇게 대처하자!

늦둥이 엄마 기자가 알려주는 육아정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01 11:34 수정 2019-02-20 16: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


3


4


즐거운 설 연휴, 하지만 아기엄마는 괴롭죠. 명절 차례상 준비에 육아까지 해야 하는 며느리의 스트레스는 두 배, 아니 몇 배로 힘 들 수 밖에 없습니다. 명절 육아 스트레스, 어떻게 대처할 지 알아볼까요? <편집자주>

1. 임산부는 충분한 휴식이 필수입니다.

시댁이나 친정에 가기 위해 임신부가 장시간 차를 타고 전을 부치는 등 무리한 노동을 하게 되면 산모와 태아의 건강이 위험해질 수 있습니다. 시댁 식구들과 남편에게 자신의 몸 상태와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움직임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2. '육아 오지랖'을 사양해야 합니다..

설 연휴에 친척 어르신들이 모이면 본인들의 경험에 되짚어 이런저런 임신이나 육아에 대한 조언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의도는 좋지만 점점 심해지면서 자칫 잔소리로 느껴질 수 있어 스트레스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간섭'과 '조언'을 구분해 때로는 가볍게 흘려버리는 마음의 여유가 필요합니다.

3. '손주 돌보기'에도 요령이 필요합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플만큼 예쁜 손주들을 오랜만에 만나게 되면 마음이 먼저 앞서기 마련입니다. 양팔로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거나 장시간 엎어주는 등 몸을 무리하게 쓰게 됩니다.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줄어들고 골밀도가 약해져 관절이 많이 약해집니다. 아이를 들어올리는 행동을 자제하고 무리하게 손주를 돌보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혹여 통증이나 피로감이 느껴진다면 즉시 휴식을 취하며 신체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