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실전육아 톡톡톡

[실전육아 톡톡톡] 연년생 육아. 이렇게 하자!

늦둥이 엄마 기자가 알려주는 육아정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8 14:04 수정 2019-02-18 14: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
22
33
44
55
66

연년생 아이들의 하루는 과연 어떨까요? 온종일 싸우고, 울고, 보채고... 연년생 엄마들은 매일 전쟁 같은 나날을 보냅니다. 그러나 이 시기만 지나면 누구보다 친한 친구가 된답니다. 다이내믹한 연년생 육아, 어떻게 해야 둘 다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을지 알아볼까요? <편집자주>


1. 큰 아이를 '다 큰 애'로 보지 마세요
둘째가 태어나면서 첫째로서 좀 더 의젓하기를, 언니 오빠 노릇 해주기를 바라게 됩니다. 첫 아이는 변한 것 없이 그대로인데 동생이 생겼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엄마 눈엔 상대적으로 큰 아이가 더 크게 느껴지게 됩니다. 엄마가 아직 어린 둘째에게 더 많은 관심을 주게 되면서 첫째는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끼게 된답니다.

2. 공평하게 대해 주세요
엄마 딴에는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생각하지만 아이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큰 아이는 "네가 첫째니까 양보해"라는 말만 들었다며 불만스러워하고, 작은 아이는 "왜 형, 누나한테 그래?"라며 혼났던 것만 기억하죠. 아이들이 싸우거나 충돌이 생겼을 때 객관적인 판단으로 잘잘못을 가려주세요. 그래야 아이들도 잘못을 인정하고 싸우는 횟수가 줄어 의좋은 동기간이 된답니다.

3. 물건의 소유를 명확히 해주세요
24개월 전까지는 성장과 인지발달에 차이를 보이지만 3세가 지나면서 신체발달이 비슷해지면서 옷이나 장난감을 하나만 사주게 됩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도 '내 것'과 '네 것'의 구분이 필요하답니다. 커갈수록 자기 것에 대한 소유욕이 강해져 나눠 쓰고 양보하라고 하면 잘못된 집착이 될 수 있어요. 아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물건이나 장난감의 소유를 명확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4. 함께 할 놀이거리를 만들어 주세요
아이들이 4~5세 되면 둘도 없는 친구가 되죠. 놀잇감 하나만으로도 한 두시간은 신나게 놀 수 있어요. 바닥에 레고블럭을 놓아주면 아이들이 쌓고 만들고 재미있게 놀아요. 밀가루 반죽이나 클레이도 좋아요. 블록이나 퍼즐도 머리 맞대고 꽤 긴 시간 몰입해 놀 수 있는 아이템이랍니다.

5. '따로, 또 같이' 시간을 보내세요
온 식구가 같은 스케줄을 보내는 것도 좋지만 이따금 '따로 데이트'를 즐겨보길 권해요. 큰 아이는 엄마와, 둘째는 아빠와 시간을 보내는 거죠. 모든 식구가 매번 함께 해야 한다는 건 고정관념입니다. 아이들 입장에서도 엄마와 아빠의 관심이 분산된 2시간보다 '1:1로 나만 봐주는 1시간'이 더 소중하게 느껴진답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