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알쓸신조] 버카충, 애빼시... 별걸 다 줄이네 '별다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3 01:00 수정 2019-04-23 0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애빼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알쓸신조 오늘의 단어 #7. 별다줄

 

고등학생이었던 막내 동생은 버스를 타고 학교를 통학했다. 어느날 내게 전화를 걸었다. 이유인 즉슨 '버카충'을 해야한다는 것이었다. 한참을 못 알아듣고 출근 중이었던 나는 '버카충'을 해야한다는 동생에게 2만원을 입금해줬다. 급하다고 하니 '버카충'이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입금해줬던 기억이 있다. 

 

'버카충'은 버스카드충전을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말을 축약해서 전달하려다 보니 이런 단어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버카충 뿐만이 아니라 사람들은 말을 줄여서 말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실제로 1020세대는 또래들과의 SNS 대화에서 줄임말을 심심치 않게 쓰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애빼시(애교 빼면 시체), 버정(버스 정류장), 복세편살(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낄끼빠빠(낄땐 끼고 빠질땐 빠져라)등 짧은 단어부터 긴 단어 가릴 것 없이 줄여서 쓰고 있다. 이러한 행태를 보고 만들어진 신조어가 있으니. 

 

바로 '별다줄'이다. '별다줄'은 별걸 다 줄인다의 줄임말이다. 은어랑은 다른 개념이다. 자신들만이 알고 있는 의미의 단어를 만들어내는 은어와는 달리 위의 단어들은 이미 알고 있는 문장을 짧게 단어로 줄여서 만든 것 뿐이다. 줄임말들은 과거에도 지금도 그리고 머나먼 미래에도 끊임없이 창조될 것이다. 

 

박솔이 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