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이언스칼럼

[이순석의 디지털 세상읽기] 누구나 현자가 되는 세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3 10:21 수정 2019-05-15 15:29 | 신문게재 2019-05-16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순석 디지털 세상읽기
철학이라는 필로소피는 지혜를 사랑한다는 뜻이라고 한다. 哲學이라는 한자어를 풀이해보면 조목조목 말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것이다. 조목조목 말할 수 있다는 것은 나타나는 현상을 있는 그대로 설명할 수 있는 능력도 있어야 하고 그런 현상을 일으키는 원인을 헤아릴 수 있는 능력이 함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지혜를 사랑하다는 말은 지혜의 덩어리인 존재 그 자체를 사랑한다는 말이기에 결국 필로소피나 철학의 뜻이 동일하다. 있는 그대로를 보고 또 그 이면을 헤아릴 수 있다는 말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며 하나하나의 의미를 되새기는 것을 말함이다. 있는 그대로와 있게 하는 것을 있는 그대로 바라 볼 수 있는 것이 곧 철학이다. 사람이 철학을 하기 힘든 이유는 바로 끈기 있게 지속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끈기와 지속은 그렇게 해야 한다는 마음의 소리 뜻(意)이 있어야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인간이 몸을 통해서 하기 힘든 일을 기계를 통해서 실현하고자 한다. 그것에는 자신의 뜻이 없고 오로지 인간의 뜻만이 존재하기에 인간이 원하는 철학적 재료들을 힘들이지 않고 준비해 준다. 다가오는 시대는 모두가 현자가 된다. /이순석 ETRI IDX 아키텍터

포토뉴스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