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분당 차병원, 몽골 심장병 환아 무료 치료

'사랑의 메신저 운동' 22년동안 총 187명에게 새 생명 선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6 12:38 수정 2019-05-16 12: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_사랑의_메신저_운동_단체사진
분당차병원과 밀알심장재단 공동 주최 '사랑의 메신저' 운동 펼쳐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지난 9일부터 16일까지 무료 심장병 수술 사업인 '사랑의 메신저 운동'의 일환으로 발작성 심방빈맥을 앓고 있는 몽골 환아 알다르히식 툭스빌렉(Sldarkhishig Tugsbileg, 6세)을 초청해 자선 진료와 치료로 새 생명을 선물했다.

이번 무료 심장병 치료는 분당 차병원과 밀알심장재단의 공동 주최 툭스빌렉 군이 입국 후 분당 차병원에 입원하여 심장분야의 권위자인 흉부외과 장병철 교수의 진료 정밀검사를 받았다.

이어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의 집도하에 심도자절제술(catheter ablation)을 무사히 마치고 건강을 회복하여 16일 퇴원했다.

분당 차병원 심혈관센터 장병철 교수팀은 지난해 9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몽골 국립 제 3병원(국립심장전문병원)을 방문해 심장 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료 및 수술을 진행했다.

그 중에서 툭스빌렉 군은 발작성 심방빈맥으로 1주일에 6회이상 증상이 나타나면서 치료가 필요했지만 소아 심장 치료 경험이 거의 없는 몽골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 차병원을 방문해 시술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툭스빌렉 군의 어머니는 "몽골에서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어 일상생활이 힘들었는데 한국에 입국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준 밀알심장재단과 분당 차병원 모든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몽골에 돌아가서 도와주신 모든 분들을 잊지 않고 심장병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심장 전문의사가 되고 싶다는 아이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키우겠다"고 말했다.

흉부외과 장병철 교수는 "수술 후 밝게 웃는 아이의 얼굴을 보니 기쁘다. 몽골에 돌아가서 친구들과 뛰어 놀며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많은 심장병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분당 차병원은 지난 1998년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운 심장병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을 지원하는 '사랑의 메신저 운동'을 전개해 지금까지 22년간 국내외 심장병 환자 187명을 치료했다.

밀알심장재단은 지난 1987년부터 한국, 인도, 몽골, 캄보디아, 네팔, 카자흐스탄 등 23개국 3,700여명 이상의 심장병 환자 수술 지원을 했고, 최근에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몽골과 카자흐스탄 정부로부터 훈장을 수여 받았고, 2015년 UN에 등록하여 더 많은 나라의 심장병 어린이들에게 새 생명을 주고 있다.
성남=이인국 기자 kuk15@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